문정인 특보 파일 사칭 `스피어 피싱` 등장… 北해커 소행 추정

김은지기자 ┗ `K-언택트` 이끄는 SKT "소비자 있는 곳에 대리점이 간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문정인 특보 파일 사칭 `스피어 피싱` 등장… 北해커 소행 추정

김은지 기자   kej@
입력 2020-01-14 10:56

클릭땐 악성코드 심어 정보 빼내
보안업체 "김수키 조직과 흡사"


보안 전문기업 이스트시큐리티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의 세미나 파일로 위장해 특정 관계자의 정보를 훔쳐 가는 '스피어 피싱' 공격이 발견됐다고 14일 밝혔다.


발견된 악성 문서 파일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미국 국익센터 세미나.doc'이다.
이 파일을 열면 윗부분에 보안 경고창이 나타나면서 문서를 정상적으로 보기 위해 경고창의 '콘텐츠 사용' 버튼을 누르도록 유도하는 영문 안내가 뜬다.

이를 누르면 한국의 특정 서버에서 추가 악성코드를 설치하고, 사용자 PC의 시스템 정보·최근 실행 목록·실행 프로그램 리스트 등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면서 공격자의 추가 명령을 대기하는 이른바 '좀비 PC'가 된다.


이번 공격을 시도한 곳은 북한과 연계설이 제기되는 해킹 조직 '김수키(Kimsuky) 그룹'으로 회사 측은 분석했다.

문종현 시큐리티대응센터 이사는 "김수키 조직의 이전 공격과 악성코드 제작 기법, 공격 스타일 등이 대부분 동일해 해당 조직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