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4곳 "설 상여급 없다"…체감경기 악화 영향

박정일기자 ┗ 이재용 재판부, "준법감시위 실효성 점검 필요"…심리위 구성

메뉴열기 검색열기

기업 10곳 중 4곳 "설 상여급 없다"…체감경기 악화 영향

박정일 기자   comja77@
입력 2020-01-14 13:05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경기 악화 영향 등으로 기업 10곳 중 4곳은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전국 509개 기업을 대상으로 '2020 설 연휴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는 기업이 57.8%로 작년보다 3.7%포인트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직원이 300인 이상인 대기업 가운데 설 상여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답한 곳은 71.8%로 작년과 같았고, 300인 미만 중소기업은 55.2%로 작년보다 4.4%포인트 줄었다. 이는 대다수 기업이 올해 설 전 경기가 전년보다 나빠졌다고 느끼는 것과 무관치 않았다.

올해 설 경기(경영환경) 상황을 묻는 설문에서 가장 많은 70.1%는 작년보다 '악화했다'고 답했다. '비슷하다'는 답은 26.9%, '개선됐다'는 응답은 3.8%에 불과했다. 기업 규모별로 '악화했다'고 답한 비율을 보면 대기업 66.7%, 중소기업 70.8%로, 중소기업의 체감경기가 더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설 연휴 휴무 일수는 평균 4.0일로 작년보다 0.8일 줄었다. 지난해는 토·일요일에 이어 설 공휴일(월∼수요일)이 이어지면서 5일 휴무하는 기업이 많았지만, 올해는 설 공휴일이 토·일요일과 겹치면서 대체 공휴일을 감안해도 4일 휴무에 그치는 회사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4.3일, 중소기업이 3.9일로 작년보다 각각 0.6일, 0.9일 줄었다. 설 공휴일 이외 추가로 휴무하는 경우 그 이유로는 '단체협약·취업규칙 상 명문화'(47.5%)가 가장 많았고, '연차휴가 수당 등 비용 절감'(25.0%), '근로자 편의 제공'(17.5%)이 뒤를 이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한국경영자총협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