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분양 미달에 주력사업도 먹구름 … 설자리 잃는 서희건설

이상현기자 ┗ `선호도 1위` GS건설 자이, 전국서 2.5만여 가구 공급

메뉴열기 검색열기

첫 분양 미달에 주력사업도 먹구름 … 설자리 잃는 서희건설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20-01-14 18:26

작년 10곳 중 9곳 완판 실패
용인 스타힐스 436세대 미달
주택조합사업 설립요건 강화
수주요건 한층 까다로워질듯


서희건설의 아파트 브랜드 '서희스타힐스'가 일반분양시장에서 철저히 외면받고 있다. 지난해 10곳 중 9곳에서 일반분양 완판에 실패했던 서희건설은 올해 첫 분양 사업지인 용인 명지대역 서희스타힐스에서도 일반분양 물량의 절반 이상을 팔지 못했다. 여기에 주력 사업으로 평가받는 지역주택조합사업의 규제도 이달 강화되면서 이중고를 맞게 됐다.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서희건설의 아파트 브랜드 '서희스타힐스'가 일반분양시장에서 철저히 외면받고 있다.
지난해 10곳 중 9곳에서 일반분양 완판에 실패했던 서희건설은 올해 첫 분양 사업지인 용인 명지대역 서희스타힐스에서도 일반분양 물량의 절반 이상을 팔지 못했다.

여기에 주력 사업으로 평가받는 지역주택조합사업에 대한 규제도 대폭 강화되면서 이중고를 맞게 됐다.

14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이달 접수를 받은 용인 명지대역 서희스타힐스는 689가구를 모집해 2순위까지 253건 접수에 그치며 436세대가 미달됐다.

서희건설의 서희스타힐스 아파트는 지난해 분양에서도 10곳 중 9곳이 미달될 정도로 일반분양자들의 외면을 받고 있다. 지난해 청약접수에서 미달된 서희건설 단지들을 보면 센텀파크뷰 서희2차, 사천 용강동 서희스타힐스, 오천 서희스타힐스, 칠곡 북삼 서희스타힐스 더 퍼스트, 남양주 부평2지구 서희스타힐스, 화성시청역 서희스타힐스1·2·3블록, 김해 삼계 서희스타힐스 등이다.

2월부터 10월까지 총 10개 단지를 분양해 순위내 마감된 곳은 2월 분양된 단지 한 곳이다. 청약미달 기간만 놓고 보면 약 1년 동안 분양한 사업지서 모두 완판에 실패한 셈이다.

직전 용인시에 분양됐던 힐스테이트 광교산(2019년 7월)이 2순위까지 청약접수 결과 670세대 분양에 1381건 접수, 2.06대 1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같은 지역 내에서 브랜드 선호도의 차이가 확연하다.

여기에 주력사업으로 평가받는 지역주택조합사업 역시 올해부터는 설립요건이 강화돼 수주에도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주택조합 관련 주택법 개정안이 지난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지역주택조합의 토지 확보요건이 강화되고 주택조합 설립인가를 신청할 때 해당 대지의 80% 이상 사용권원을 확보하는 것에 토지 소유권을 15% 이상 확보해야 한다는 조항이 추가됐다. 또 지역주택조합 설립인가를 위해 관할 시·군·구에 조합원 모집신고를 받을 때는 해당 건설 대지의 50% 이상 사용권원을 확보하고 조합원을 모집하도록 정했다.

이 밖에 조합 설립인가 이후 3년간 사업계획 승인을 받지 못하면 조합이 총회를 거쳐 해산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조합원 모집신고가 수리된 날부터 2년 이내에 주택조합 설립인가를 받지 못하는 경우에도 총회에서 사업의 종결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이같은 조치는 사업이 지체될 경우 조합 탈퇴가 쉽지 않았던 기존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실제 서희건설은 2017년 창원 마린 서희스타힐스 사업을 추진하면서 금융권 집단대출(중도금)을 받지 못하며 6개월 간 착공이 늦어진 전례가 있다. 당시 서희건설은 은행 이자와 조합 운영비 등 한달 약 1억여 원을 조합 부담으로 떠넘기면서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당시 조합은 서희건설과의 계약을 해지하고 새 시공사를 알아보기까지 했지만 서희건설은 기다려달라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갈등이 일었다.

서희건설의 지역주택조합사업 비중은 매년 늘어나는 추세로,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력 사업이다.

KTB투자증권에 따르면 2016년 3877억 규모였던 서희건설의 지역주택조합사업 비중은 2017년 7606억원, 2018년 9438억원, 2019년 9500억원 내외(추정)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였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지방의 경우 지역주택조합 사업이 사업지연, 추가분담금 등으로 논란이 여러차례 됐었다"며 "개정안으로 수주여건은 기존보다는 까다로워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