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美골프협회 선정 `밥 존스 상` 수상

김광태기자 ┗ 우왕좌왕 트럼프… `일부 州 강제격리` → `여행경보`

메뉴열기 검색열기

박세리, 美골프협회 선정 `밥 존스 상` 수상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1-16 15:51

한국인으론 사상 처음





여자골프의 '레전드' 박세리(43·사진)가 미국골프협회(USGA)가 선정한 올해의 '밥 존스 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USGA는 16일(한국시간) 올해 '밥 존스 상' 수상자로 박세리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한국인으로는 박세리가 첫 수상이다.
미국 골프의 구성(球聖)이라는 칭송을 받는 보비 존스의 이름을 따 1955년 제정된 '밥 존스 상'은 골프에 대한 열정과 업적이 뛰어난 골프인에게 해마다 수여한다.

그동안 진 사라센, 바이런 넬슨, 게리 플레이어, 아놀드 파머, 잭 니클라우스, 벤 호건, 톰 왓슨, 벤 크렌쇼 등 전설급 인물들이 이 상을 받았다.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가수 빙 크로스비, 코미디언 밥 호프 등 골프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한 인사들도 수상했다. 작년에는 흑인으로는 마스터스에 사상 최초로 출전했던 리 엘더가 받았다.


여자 프로 골프 선수로는 2012년 안니카 소렌스탐 이후 8년 만이다. 앞서 베이브 자하리아스, 미키 라이트, 루이스 서그스, 낸시 로페스, 로레나 오초아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굵직한 발자취를 남긴 선수들이 이 상을 받았다.USGA는 박세리가 LPGA투어에서 US여자오픈 등 메이저대회 5승을 올리는 등 탁월한 업적을 이뤘을 뿐 아니라 한국 여자 골프가 세계 최강으로 발돋움하는 기틀을 쌓았고,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골프 선수의 꿈을 키워줬다고 수상자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시상식은 오는 6월 미국 뉴욕주 윙드풋 골프클럽에서 치러지는 US오픈 때 열린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