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이낙연에 종로출마·선대위원장 제안

김미경기자 ┗ 민주당 "舊態심판"·통합당 "失政심판"… 여야 , 총선 프레임 대결

메뉴열기 검색열기

이해찬, 이낙연에 종로출마·선대위원장 제안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20-01-22 20:15

"이 前총리, 오늘까지 입장전달"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민주당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자료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서울 종로 출마가 현실화할 전망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이 전 총리에게 21대 총선에서 종로 출마를 권유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전·현직 국회의원 대상 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이 전 총리를 만나 총선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줄 것과 함께 종로 출마를 권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와 이 전 총리가 잠시 간담회를 가졌다"면서 "이 대표가 이 자리에서 이 전 총리에게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 종로 출마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 전 총리의 반응이 긍정적이었다"면서 "(이 전 총리가) 23일까지는 입장을 (당에) 전달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가 종로 출마를 권유한 이유에 대해 "종로는 그동안 대권 후보나 전직 대통령들이 출마해 당선되거나 후보로서 도전했던 '정치 1번지'"라면서 "이 전 총리는 현재 유력한 당의 대권 후보 중 한명이고, 종로라는 상징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좌고우면하기보다는 이 전 총리가 종로 지역에 출마하는 것이 좋겠다 게 이 대표의 생각"이라고 부연했다.
이 전 총리의 종로 출마 가능성은 정세균 총리 지명 이후 줄곧 예견돼 왔다. 종로의 정치적 상징성뿐만 아니라 정치적 성향을 고려할 때 정 총리에 버금가는 중량급 인물이 필요한 지역이기 때문이다. 이 전 총리의 종로 출마가 확정된다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정면 승부도 성사될지가 가장 큰 관심사로 떠오를 전망이다.

민주당은 설 연휴 이후 이 대표와 이 전 총리를 주축으로 하는 선대위 체제를 꾸릴 예정이다. 홍 수석대변인은 "공동선대위원장을 비롯해 주요 기구 등 빠른 시일 내 선대위를 출범하겠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