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한 폐렴` 엑소더스...현지 교민 철수 전세기 투입 검토

김수연기자 ┗ 아산병원 1인실 9세 환아, 코로나 `양성`…의정부성모병원 방문

메뉴열기 검색열기

中 `우한 폐렴` 엑소더스...현지 교민 철수 전세기 투입 검토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20-01-26 12:01
'우한 폐렴'의 발원지 우한(武漢)에 남아있는 교민 등 한국 국민을 철수시키기 위해 정부가 전세기를 투입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우한주재 한국총영사관은 중국 우한에 남아있는 500여명의 교민 및 유학생을 대상으로 전세기 이용에 대한 기초 수요조사까지 마친 것으로 26일 전해졌다.
또한 정부는 우한에 고립됐던 이들에 대한 귀국 후 방역 대책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중에선 우한 폐렴 확진자나 의심 환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4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우한 폐렴' 관련 긴급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우한에 발이 묶인 한국 교민을 전세기 등을 투입해 귀국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중국 정부는 우한에서 출발하는 항공기, 기차 운행을 모두 중단했고 우한을 빠져나가는 고속도로와 일반도로도 봉쇄했다.


정부 당국자는 "외국인은 중국 정부의 허가를 받아 승용차 등을 이용해 빠져나갈 수는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우한주재 총영사관에서 관련 신청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