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결혼고백 “3년 전 언약식·2년 전 득남…아는 사람 많지 않다”

뉴스부기자 ┗ 경기도 신임 대변인에 김홍국씨

메뉴열기 검색열기

길 결혼고백 “3년 전 언약식·2년 전 득남…아는 사람 많지 않다”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20-01-28 09:53
길 결혼고백(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처)

가수 리쌍 길이 3년 만에 방송에 출연해 결혼과 득남 소식을 고백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리쌍 길이 출연했다. 이날 길의 눈맞춤 상대는 장모였다.
장모는 "우리 딸이 3년 동안 실종이 됐다"며 "집 밖을 나오지도 않았다. 집에서 은둔생활을 하고 노출을 할 수가 없다"고 그 이유가 바로 사위 길 때문이라고 했다.

길은 "일단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려야할 것 같다"며 "나와 내 음악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에게 실망감을 드렸다. 죄송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지금도 이 자리에 앉아있는 게 잘하는 일인지 잘못하고 있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며 "처음에 몇 달은 밖에 나가질 않았다. 못 나가겠더라. 이런 내가 있는 것 자체만으로도 내 자신이 싫었다"고 토로했다.



'음악을 해서 뭐하나' 싶은 생각 때문에 악기들도 전부 치웠다는 길에게 장모는 "자업자득"이라며 "딸 뱃속에 손자가 있어서 헤어질 수도 없었다"고 속상해했다.
길은 "3년 전에 언약식을 하고 2년 전에 아들이 생겼다"며 "주위에 아는 분들이 지금도 많지 않다"고 고백했다. 결혼과 득남 사실을 숨긴 것에 대해선 "타이밍을 놓쳤다"고 털어놨다.

길은 "모든 일들이 나 하나 때문에 일어난 일인데 아내는 묵묵히 옆에서 같이 반성하는 사람의 마음이었다"며 "나야 당연히 혼나야 하고 손가락질 당하고 그게 마땅하지만 내 아내와 아내의 가족들은 상처받을까 봐 두려움이 컸다. 그래서 집에서 감추면서 살았다"고 은둔 생활을 한 이유를 밝혔다.

길은 장모에게 용서를 구하며 "사위로 받아달라"고 했지만 장모는 "사위로 인정받고 싶으면 결혼을 하면 된다. 아직은 아닌 것 같다. 결혼식을 올리고 나면 그때 받아들일 것 같다. 지금은 아니다"라고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