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손될라" TRS 총량잣대에 속타는 사모펀드 운용사

차현정기자 ┗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10년 연속 배당금 기부…누적 250억

메뉴열기 검색열기

"빈손될라" TRS 총량잣대에 속타는 사모펀드 운용사

차현정 기자   hjcha@
입력 2020-01-28 18:36

증권업계 TRS 대출비중 축소에
자금줄 막힌 헤지펀드 존폐기로





라임자산운용과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으로 해당 증권사들이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커지면서 금융투자업계 전반에 비상이 걸렸다.
불똥이 튀지 않을까 하는 우려에 라임운용과 계약을 맺은 증권사는 물론 다른 증권사들까지 TRS 대출 비중을 축소하겠다며 정리에 나서면서다.

현재 초대형 IB들이 TRS 계약으로 자금을 대준 운용사는 19곳 정도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자금규모만 2조원에 육박할 것이란 관측이다.

당장 총량 잣대를 들이대는 증권사 탓에 자금줄이 막힌 헤지펀드 운용사들이 존폐기로에 섰다는 우려도 커진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TRS 업무를 영위하고 있는 대형증권사들이 내부적으로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 영업부서를 축소하고 관련 자금 대출 비중도 점차 줄여나가는 것으로 방침을 정했다. 라임운용의 대규모 펀드 환매 중단에 증권사들의 TRS 자금도 묶이며 회수를 할 수 없게 되자 추가 확장은 어렵다고 판단한 결과다.


한 대형증권사 PBS본부 관계자는 "작년 하반기부터 터진 일련의 사태로 영업 전반이 위축된 게 사실"이라며 "점진적으로 줄여나가겠다는 것이지 일시에 충격을 줄만큼 줄이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알펜루트자산운용이 이날 1100억원 펀드 환매 중단 결정을 내린 것도 PBS 증권사의 자금회수에 의한 것이다. 알펜루트운용은 당장 자본금을 늘리거나 자산처분을 해야 할 처지다. 업계 관계자는 "수천억원을 한번에 빌릴 곳도 없을 뿐 아니라 빌리더라도 임시방편에 불과한 만큼 자산처분으로 환매에 대응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며 "라임운용처럼 손실에 의해 중단된 것이 아니어서 시간적인 여유를 갖고 대응하면 해결 가능한 사안으로 사태 심각성은 떨어진다"고 말했다.

문제는 갑작스럽게 유동성 회수에 나선 증권사 탓에 자금줄이 막힌 헤지펀드 시장이 급격히 위축될 수 있다는 점이다. 증권사들이 TRS 자금 회수에 나서면 운용사 입장에서는 이 자금을 돌려주고 다른 자금을 융통해 메워야 하는데, 보유자산 매각을 통한 현금화가 당장 어려워 유동성 문제에 빠져 펀드 전체의 운용이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특히 개방형 헤지펀드의 경우 기관투자자들이 대규모 자금을 잇달아 돌려달라고 할 경우 대형 '펀드런'은 불가피하다. 한 업계 관계자는 "개방형 펀드 중에도 TRS 대출 비중이 크지 않다면 문제도 크지 않겠으나 개방형인데다 유동성이 제한적인 자산을 담보로 한 TRS 계약 비중이 큰 펀드라면 타격이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갑작스러운 유동성 회수가 헤지펀드 시장에 외부적 충격을 줄 수 있는 것인 만큼 초대형 IB들이 머리를 맞대 TRS 계약상 회수 관련 기한 조항 등을 다시 한 번 점검할 필요성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TRS 계약은 증권사가 증거금을 담보로 받고 자산을 대신 매입해주면서 그 대가로 수수료를 받는 구조로 일종의 자금 대출이다. 레버리지를 일으켜 자금 규모를 두세 배로 키우고 이 돈으로 투자를 확대할 수 있어 자금력이 부족한 소형 운용사들의 고수익 투자수단으로 활용돼 왔다. 증권사 입장에서도 대가를 챙길 수 있어 운용사에 돈을 대주고 투자 컨설팅 등을 제공하는 PBS는 초대형 투자은행(IB)의 핵심 업무 영역으로 주목받았다. 자기자본 3조원 이상의 종합금융투자사업자에 허용되는 것이어서 미래에셋대우와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6개 대형사가 하고 있다.

차현정기자 hjcha@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