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슬옹, 젤리피쉬와 전속계약…빅스·구구단과 한솥밥

김지은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임슬옹, 젤리피쉬와 전속계약…빅스·구구단과 한솥밥

김지은 기자   sooy09@
입력 2020-02-04 10:57
임슬옹(사진=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제공)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가 가수 겸 배우 임슬옹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2008년 그룹 2AM으로 데뷔한 임슬옹은 데뷔와 동시에 대중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죽어도 못 보내', '전활 받지 않는 너에게', '잘못했어' 등 2AM만의 깊은 감성이 묻어나는 곡들을 발표하며 대한민국 대표 발라드 아이돌 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뿐만 아니라 싱글 'NORMAL', 'Melatonin', '그 순간'까지 발표하며 솔로 싱어송라이터로 변신하기도 했다. 임슬옹은 아이유와 '잔소리', 레드벨벳 조이와 '이별을 배웠어', 키썸과 '틀린그림찾기', 하니와 '너야' 등을 함께 부르며, 리스너들의 귀를 사로잡는 '콜라보 남신'으로 등극했다.

임슬옹은 배우로서도 두각을 드러냈다. 드라마 '개인의 취향', '호텔킹', '호구의 사랑', '미세스 캅2'부터 영화 '어쿠스틱', '26년', '무서운 이야기3', 뮤지컬 '마타하리'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채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소속사는 "음악, 연기, 예능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만능 엔터테이너 임슬옹과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젤리피쉬에는 배우 박정수, 김선영, 박기웅, 박정아, 공현주, 남보라 등 개성파 연기자들과 아이돌 그룹 빅스, 구구단, 베리베리 등이 소속되어 있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