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확산 우려 `대종상 영화제` 연기

뉴스부기자 ┗ `유엔 사회개발위원회` 참가

메뉴열기 검색열기

우한 폐렴 확산 우려 `대종상 영화제` 연기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20-02-04 10:09



올 대종상영화제(포스터)도 우한 폐렴 확산에 대한 염려로 연기됐다.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위원장 김구회)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공연장을 찾는 관객과 아티스트 안전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져 영화제를 잠정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개최 시기는 추후 확정할 예정이다. 이번 영화제는 오는 25일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대종상 영화제는 그 동안 10월과 11월에 열렸으나, 영화제 이후 개봉한 영화들은 다음 해 심사 대상으로 넘어가는 기형적 구조를 바로잡겠다는 취지로 올해부터 2월로 개최 시기를 변경했다. 이에 따라 2018년 9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1년 4개월간 개봉한 영화들을 심사해 지난달 본선 진출작 후보를 발표하기도 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