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문 대통령에게 `아무 일도 하지 말고 가만히 계십시오`"하고 싶다

뉴스부기자 ┗ 양우석 전기신문 신임 사장

메뉴열기 검색열기

심재철 "문 대통령에게 `아무 일도 하지 말고 가만히 계십시오`"하고 싶다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20-02-04 11:02

"취임 1000일 자화자찬에 국민 아연실색"


발언하는 심재철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차라리 문 대통령에게 '아무 일도 하지 말고 가만히 계십시오'라고 하고 싶다"고 한숨지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1000일 동안 문 대통령이 한 일은 경제추락, 민생파탄, 일자리 참사, 국민 안전 허술, 검역 방역 구멍, 안보위기 외교고립 등"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전날 취임 1000일을 맞아 페이스북에 "돌아보면 그저 일, 일, 일…또 일이었다. 지금은 신종코로나라는 제일 큰일이 앞에 놓여있다"고 적은 것에 대한 비판이다.

심 원내대표는 "우한 폐렴 사태에 직면해 국민은 문재인 정부의 무능함에 분통을 터트리고 있는데 대통령이 낯간지러운 자기 칭찬만 하고 있으니 국민은 아연실색할 수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소득주도성장이니 북한 짝사랑이니 되지도 않은 생각과 정책을 바꾸지 않고 고집하고 있으니 나라가 멍들어가고 있다"며 "대통령이 일할수록 나라를 어렵게 만들 거라는 것을 국민은 잘 알고 있다. 제발 자기도취에서 빠져 나오기 바란다"고 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황교안 대표와 이적 예정 의원들을 고발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합법적으로 설립돼 활동을 시작하려는 정당에 이런 막말을 퍼붓고 고발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은 자매정당을 만들면서 최고의 고민이 홍보하는 문제이고 지지자들이 자매정당임을 인식하고 투표하기를 홍보해야 하는데 홍보 방법이 마땅치 않다"며 "그런데 민주당과 여타 위성정당에서 이렇게 훼방을 놓고 욕을 해대니 자연스럽게 홍보가 돼 그건 참 다행이라 생각한다"라고 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