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에 성장주가 코스피 반등 주역”

차현정기자 ┗ `달러 사재기` 나선 자산가들

메뉴열기 검색열기

“신종코로나에 성장주가 코스피 반등 주역”

차현정 기자   hjcha@
입력 2020-02-05 09:13

<한국투자증권>“반도체·2차전지 주목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사태로 국내 증시가 조정을 겪는 가운데 성장주 중심으로 반등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했다.


김대준 연구원은 "전염병 확산 공포에도 코스피가 상승 반전한 데는 반도체, 2차전지 등 성장주의 기여가 컸다"며 "전형적인 성장주 강세, 가치주 약세 현상이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종코로나 확산 공포에 사흘 연속 하락했던 코스피는 전날 1.84% 급등하며 반등에 성공했다.

김 연구원은 성장주 위주 장세의 근거로는 마이크로소프트, 테슬라 등 글로벌 성장주 강세를 꼽았다.



그는 "글로벌 증시를 선도하는 미국에서 성장주가 주목을 받는다면 미국의 뒤를 따라가는 한국에서도 유사한 흐름이 전개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경기 반등 모멘텀이 약해진 상황에서 개별 모멘텀을 보유한 성장주로 투자자의 관심이 이동할 가능성이 크고,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큰 것도 성장주에 우호적인 환경이라고 그는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코스피가 이전 고점을 회복하는 과정에서 반등의 주역이 되는 것은 가치주가 아닌 성장주"라며 "반도체, 2차전지, 소프트웨어 등 성장주에 집중하는 전략이 필요해 보인다"고 조언했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