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15초 있었는데… 中서 감염 의심 사례

김광태기자 ┗ [DT현장] 중국의 비극과 표현의 자유

메뉴열기 검색열기

단 15초 있었는데… 中서 감염 의심 사례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2-06 17:50
고객 체온 재는 중국 광저우의 한 쇼핑몰 직원[EPA=연합뉴스]

중국의 한 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옆에 15초 동안 머무른 적이 있던 사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국 당국은 "신종코로나의 감염 경로가 다양해 아직 원인을 단정할 수는 없다"면서도 "아주 짧은 시간 동안의 가벼운 접촉 과정에서도 전파될 가능성이 있어 주민들이 외출할 때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 한다"고 말했다.
6일 신경보(新京報) 등에 따르면 저장성 닝보(寧波)시 역학조사 결과 신종코로나 감염 환자가 많은 지역을 방문한 적이 없고, 주로 지역 사회에서 장보기 등 일상생활을 한 56세 남성이 지난 4일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국 보건 당국은 이 남성의 동선을 폐쇄회로(CC)TV 화면을 통해 따라간 결과, 지난달 23일 닝보시의 한 시장에서 61세 여성 확진자와 한 매장 앞에서 15초 동안 함께 머물렀던 사실을 확인했다. 이 여성은 당시 자신이 신종코로나에 감염된 사실을 몰랐으며 이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장 접촉 당시 두 사람은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지 않았다.물론 이 남성이 반드시 시장에서의 짧은 접촉 과정에서 신종코로나에 감염됐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신종코로나는 감염자에서 나온 비말을 통해 주로 전파되지만 문손잡이 등 물건에 묻어 있는 바이러스가 손에 묻는 등의 접촉 방식으로도 전파될 수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