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신종코로나 공기중 전염 가능성"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2-09 18:39

中위생전문가 "환자가 내쉰 기체
흡입시 감염, 사회모임 취소해야"


상하이(上海)시 청췬(曾群) 민정국 부국장

[CCTV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비말(침방울), 접촉뿐만 아니라 에어로졸(공기 중에 떠 있는 고체 입자 또는 액체 방울) 형태로도 전파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중국 상하이(上海)시 민정국 청췬(曾群) 부국장은 신종 코로나 관련 상하이시 기자회견에서 위생방역 전문가의 의견을 인용, 이같이 밝혔다고 중국매체 펑파이가 8일 보도했다.

청 부국장은 "신종코로나 감염 주요 경로는 직접 전파, 에어로졸 전파, 접촉을 통한 전파"라면서 "에어로졸 전파는 비말이 공기 중에서 혼합돼 에어로졸을 형성하고 이를 흡입해 감염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청 부국장은 "직접 전파는 환자가 기침하거나 말할 때 나온 비말, 환자가 내쉰 기체를 가까이서 직접 흡입해 병에 걸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청 부국장은 질병 예방과 관련, "일체의 사회활동 관련 모임을 취소해야 한다. 신종코로나 상황이 심한 지역의 친지·친구가 찾아오려는 경우 말려야 한다"면서 "창문을 열고 환기를 자주 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손잡이·책걸상·변기 시트 등을 75% 에탄올 등으로 닦고 소독해야 한다"면서 손을 깨끗이 씻고 기침 시 입과 코를 가리는 등 개인위생에도 주의를 당부했다.


또 "공기·접촉을 통한 전파를 피해야 한다"면서 "의심환자의 신체 분비물과 접촉을 피하고, 개인 생활용품을 함께 쓰지 말아야 한다. 악수나 포옹 등도 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국무원 신종코로나 공동 예방·통제 메커니즘' 기자회견에선 '대변-구강 경로' 전염 가능성 등과 관련한 전문가의 설명도 나왔다.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핑루자오(馮錄召) 연구원은 "신종 코로나의 주요 전파 경로는 호흡기 비말을 통한 전파와 접촉을 통한 전파"라고 말했다고 중국중앙(CC)TV가 전했다.

그는 "사실 전염병에서 대변-구강 경로 전파가 결코 드물지 않다"면서 "현재의 예방·통제작업은 이미 대변-구강 경로 전파의 위험성을 충분히 고려했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