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빚 위협하는 주담대… 16년만에 가장 많이 늘었다

심화영기자 ┗ 주춤하던 가계 대출… 다시 가팔라진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가계빚 위협하는 주담대… 16년만에 가장 많이 늘었다

심화영 기자   dorothy@
입력 2020-02-11 20:24

은행권 대출 4조3000억이나 증가
12·16 대책 효과 반영 안된 듯
韓銀 "전세금·안심전환대출 여파"
마이너스통장·신용대출 6000억↓


사진 = 연합

지난달 은행권의 주택대출이 1월 기준 16년 만에 최대 증가 폭을 나타냈다. 정부의 12·16 부동산 대책에도 지난달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은 역대 1월 기준 사상 최대치였다.

정부가 지난해 12월 고가 주택 매입자금의 대출을 제한한 12·16 부동산 대책을 내놨지만 1월 대출에는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11일 한국은행 '1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은 892조원으로 한 달 전보다 3조7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역대 1월 기준으로 2004년 통계 편제 이후 최대 증가 폭이다.

가계대출 증가세를 밀어 올린 건 가계대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이었다.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657조9000억 원으로 전월 말보다 4조3000억 원 증가했다. 이 역시 역대 1월 중 가장 큰 증가 폭이다. 여기에는 안심전환대출 시행에 따라 비은행권에서 은행권으로 넘어온 '대출 갈아타기' 몫 1조4000억 원이 포함됐다.



윤옥자 한은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과장은 "주택담보대출은 전세자금 수요 지속, 안심전환대출 실행 등의 영향으로 증가세를 지속했다"며 "안심전환대출 비은행 대환분 1조4000억 원을 제외하면 1월 중 주택담보대출은 2조9000억 원 늘어났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를 제외한 나머지 증가폭(2조9000억 원) 역시 1월 기준으로 2004년 이후 최대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매매계약 후 자금 수요까지 2개월 안팎의 시차가 있다"며 "2월까지 이런 영향이 이어질 수 있지만, 대책의 효과가 점차 나타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고강도 대출 규제가 담긴 정부의 '12.16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이 나온 게 한 달 반 정도 밖에 되지 않은 데다 주택자금과 전세자금 수요 등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가계대출 증가세가 꺾이기까진 시차가 생길 수밖에 없다는 게 한은의 분석이다. 지난해 12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9000호로 전월(1만1000호)에 비해 크게 꺾이진 않은 상황이다.

반면 지난달 마이너스 통장과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6000억 원 감소했다. 지난해 1월 이후 1년 만의 감소 전환이다. 1월 기업들의 설 상여금 지급 등으로 통장에 여윳돈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됐다. 잔액은 233조 원으로 집계됐다. 기업대출은 8조6000억 원 증가한 877조5000억 원을 나타냈다. 중소기업 대출이 5조4000억 원 불어나면서 기업대출 증가 폭을 키웠다. 대기업 대출도 3조1000억 원 늘어났다. 연말 일시 상환했던 자금을 다시 취급한 기업들이 많았던 영향이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