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순익 1600억 목표, 김광수號 글로벌 사업 정조준

황병서기자 ┗ "산업구조, 플랫폼으로 변화… 소비자 후생 측면서 접근을"

메뉴열기 검색열기

2025년까지 순익 1600억 목표, 김광수號 글로벌 사업 정조준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20-02-12 20:22

NH농협금융 글로벌전략협의회
"해외네트워크 13개국으로 확대"


지난 11일 서울 중구 농협금융 대회의실에서 열린 '농협금융 글로벌전략협의회'에서 김광수(앞줄 가운데) 농협금융 회장 및 계열사 대표 등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NH농협금융그룹이 글로벌 부문 사업규모를 오는 2025년까지 자산 6조원, 연간 당기순이익 1600억원으로 키우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해외네트워크도 13개국 28곳으로 넓히겠다는 밝혔다.

현재 NH농협금융그룹의 국내 자산규모는 427조7000억 원에 이른다.



NH농협금융은 지난 11일 서울 중구 농협금융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0 농협금융 글로벌전략협의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목표를 세웠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광수 회장을 비롯한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와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지난해 말 기준 NH농협금융 글로벌 자산은 1조3565억원, 연간 당기순이익은 289억원, 해외네트워크는 9개국 16곳이었다.
이날 협의회에서 농협금융 임직원들은 그동안 농협금융 글로벌 사업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앞으로의 10년을 준비하기 위한 4대 핵심가치와 3개 전략방향을 제시했다. 먼저 농협금융은 '아시아를 대표하는 글로벌 협동조합 금융그룹'이라는 농협금융그룹의 비전을 계승해, 새로운 10년의 글로벌사업 도약을 위한 4대 핵심가치로 △NH농협금융의 농업금융분야 강점을 살린 '차별화(Differentiation)' △세계화와 더불어 포용적 현지화를 강조한 '글로컬리제이션(Glocalization)'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금융 생태계 전환에 대응한 '디지털 혁신(Digital Innovation)' △농협금융의 공익적 위상과 사회적 책임을 강조한 '사회적 가치(Social Value)' 등이다. 아울러 전략방향으로는 △선택과 집중을 통한 '아시아 중심 네트워크 확장' △글로벌 IB역량 강화 △도전적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등을 설정했다.

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은 "농협금융의 글로벌사업은 단기적인 성과위주의 과도한 확장보다는 내실을 다지며 안정적인 성장을 추구해야 한다"면서 "2020년대를 시작하는 한해로서 올해를 글로벌 사업의 새로운 도약의 전기로 삼자"고 말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