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과기정통부와 손잡고 ICT유망기업 키운다

황병서기자 ┗ "산업구조, 플랫폼으로 변화… 소비자 후생 측면서 접근을"

메뉴열기 검색열기

신보, 과기정통부와 손잡고 ICT유망기업 키운다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20-02-13 20:14

글로벌 유니콘 육성 업무협약
기업당 최대 100억 보증 지원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인쪽 두 번째)이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왼쪽 세 번째) 등 참석자들과 함께 13일 서울 마포구 중소기업 DMC타워에서 열린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상택 서울보증보험 대표이사,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 정완용 한국통신사업자 연합회부회장,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 센터장)

신용보증기금 제공



신용보증기금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손잡고 ICT유망 기업 지원에 나선다. 기술력과 글로벌 진출 잠재력이 있는 우수 ICT기업을 선정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일조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신용보증기금은 1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서울보증보험, 본투글로벌센터 등 4개 기관과 서울 마포구 중소기업DMC타워에서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보 측은 "기술력과 글로벌 진출 잠재력이 있는 우수 ICT기업을 선정하고, 선정기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보증 및 해외 진출 등을 일괄적으로 지원하는 통합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먼저 신보는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을 위해 별도의 전담팀을 구성한다. 또 지원대상 기업 선정절차부터 참여해 ICT 유망기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에 대해 최대 100억원까지 보증지원하고, 보증비율(100%)과 보증료율(0.5% 고정보증료율)을 우대 적용해 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돕고, 금융비용 부담을 낮출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원대상 선정과 해외거점을 통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는 고성장 ICT 투자펀드를 조성해 투자유치 연계 활동을 지원한다. △서울보증보험은 이행보증보험 보증한도 확대와 보험료 할인을 제공하고 △본투글로벌센터는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를 운영해 선정기업의 해외진출을 돕는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ICT 유망기업의 성장을 위한 협약기관의 핵심역량이 유기적으로 연계되는 지원체계가 구축됐다"면서 "신보는 창의적이고 열정적인 기업가정신을 갖춘 혁신 기업들이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