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호재에 규제 덜해… 한주새 2% 이상 폭등

박상길기자 ┗ 자사주 7만주 매입… 자신감 내비친 최성안 사장

메뉴열기 검색열기

교통호재에 규제 덜해… 한주새 2% 이상 폭등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20-02-13 20:14

신분당선 광교 ~ 호매실 추진
상한제 대상 추가 지정할수도
'노·도·강' 정부 대응도 관심





부풀어 오른 '수·용·성' 집값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한 주새 집값이 2% 이상 급등하고 있는 경기도 수원 등 이른바 '수·용·성(수원·용인·성남)' 지역에 대해 정부가 조정대상지역 지정 등 규제 칼날을 뽑아들었다.

13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수원시 권선구의 아파트값이 2.54% 올랐고, 영통구 2.24%, 팔달구가 2.15% 오르는 등 수원 주요 지역의 아파트 매매 가격이 한 주 만에 2%가 넘는 폭등장을 연출했다. 지난주 권선구가 1.23%, 팔달구가 0.96% 오른 것에 비해 상승폭이 2배 이상 커진 것이다. 지난주 수원시 장안구도 1.03% 오르며 상승폭을 키웠다.

수원은 올해 초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이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와 인덕원선 신설 등 교통호재로 갭투자 수요가 대거 몰리고 있다. 매물이 회수되고 호가도 올해 들어 1억∼2억원가량 급등한 상태다. 이와 함께 수원 팔달·장안 일대 재개발 사업까지 활기를 띠면서 투자수요가 몰리는 양상이다.

용인 수지구도 성복역 인근과 풍덕천 중심으로 1.05%, 기흥구는 광교 인근 영덕동과 서천동 위주로 0.68% 오르는 등 가파른 상승세다.

최근 수도권 남부를 대표해 수원, 용인과 함께 '수용성'으로 불리는 성남시는 두 지역에 비해 아파트값이 안정돼 있지만 수정구 등 일부 지역에 아파트값이 상승세다. 성남시 분당구가 0.01% 하락한 것과 달리 저가 주택이 몰려 있고 재개발 재료가 있는 수정구가 지난주 0.27% 오른 데 이어 금주에도 0.10% 상승해 조정대상지역 지정 가능성이 있다. 중원구는 지난주 보합에서 금주 0.06%로 상승 전환했다.

전문가들은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규제가 쏠리다 보니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경기 남부로 투자 수요가 쏠렸고 특히 수원은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 추진 등 교통 호재를 안고 집값이 더욱 뛰었다고 분석했다.


이에 정부는 작년 12·16 대책 이후 풍선효과로 집값이 오르고 있는 수원과 용인 등 수도권 남부 지역의 집값 급등 현상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 규제 방안을 강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는 조만간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수용성 지역 중에서 과열 지역을 추려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수용성 중 수원 팔달구와 광교지구, 용인 수지·기흥, 성남 분당구는 이미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여 있다. 이에 따라 수원 권선·영통구, 성남 수정구 등지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새로 지정될 가능성이 크다.

국토부는 그동안 수용성 지역의 집값 상승 현상을 주의 깊게 모니터링해 왔으며, 최근에는 이들 지역의 시장 상황에 대해 적절한 조처를 해야 한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12·16 대책의 풍선 효과의 시발점인 서울 강북 노원구와 도봉구, 강북구 등 이른바 '노·도·강' 지역도 9억원 이하 중저가 주택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이 오름세를 보여 이들 지역에 대해 정부가 어떤 대응을 내놓을지도 주목된다.

최근 급등세를 보이는 지역을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대상 지역으로 추가 지정할 수도 있다.

집값 불안이 강남 등 서울 전역으로 퍼진다면 종부세 등 보유세 강화 방안이 추가로 나올 수 있다. 정부는 이미 보유세 강화 기조를 밝힌 바 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