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원 확진 속출… 대구 영업점 非常

황병서기자 ┗ 하나은행, `간편급여이체 서비스` 시작

메뉴열기 검색열기

은행원 확진 속출… 대구 영업점 非常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20-02-23 20:21

직원 자가격리에 임시 휴점·폐쇄 잇따라


대구 지역 코로나19 피해가 커지면서 대구시 입점 은행들의 영업점 휴점과 폐쇄가 잇따르고 있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Sh수협은행은 지난 21일 대구지점 근무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임시 휴점을 결정했다. 감염 우려가 있는 직원에 대해서도 자가격리 조치를 취했다. DGB대구은행도 같은날 계명대 동산의료원에 입점해 있는 대구은행 동산의료원 출장소를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동산병원이 국가지정 코로나 확진환자 전용 거점병원으로 지정돼 현재 모든 입원 환자가 퇴원 조치 중"이라고 말했다.
KB국민은행은 지난 21일 대구 북구 침산동지점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긴급 방역했다. 국민은행은 주말 동안 침산동지점 추가 방역을 실시했으며, 오는 24일부터 임시 제한영업을 하기로 했다.



아울러 국민은행은 침산동지점과 대체영업점인 대구3공단종합금융센터 등에 마스크 1만여개 및 손소독제를 전달할 계획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관련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고 실질적인 금융지원 대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NH농협은행은 지난 20일 대구 달성군 지부 확진자 발생으로 폐쇄에 들어갔으며, 21일에는 두류지점·성당지점·칠성동지점 등 총 4곳을 임시 폐쇄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