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력 등 재생에너지에 3년간 11兆 투입

김승룡기자 ┗ 앓아누운 생산·소비·투자… 모든 게 `마이너스`

메뉴열기 검색열기

풍력 등 재생에너지에 3년간 11兆 투입

김승룡 기자   srkim@
입력 2020-02-26 21:00

산업부, 실행계획 확정 공고


정부가 제주한림 해상풍력, 새만금 태양광 등 32개 대규모 재생에너지 프로젝트를 연내 착공하는 3년 간 총 11조원을 투자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같은 내용의 '2020년 신재생에너지 기술 개발 및 이용·보급 실행계획'을 27일 확정해 공고한다고 26일 밝혔다.
우선 태양광 프로젝트와 관련해 영암 태양광발전 등 28개 단지(1130MW) 준공, 새만금 태양광발전 등 17개 단지(1640MW) 건설 등에 3년 간 4조7000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풍력 프로젝트와 관련해선 장흥풍력 등 9개 단지(220MW) 준공, 제주한림 해상풍력 등 15개 단지(640MW) 건설 등에 3년간 6조3000억원을 투자한다. 착공에 들어가는 태양광과 풍력 단지 건설에만 올해 1조9000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한전 등 에너지 공기업 등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비율을 지난해 6%에서 올해 7%로 높이고,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수요를 대폭 늘리기로 했다.



또 올해부터 판매하는 태양광 모듈은 햇빛을 전기로 변환하는 효율이 최저 17.5%를 넘어야 하는 '최저효율제'를 시행하고, 탄소배출량이 적은 재생에너지 설비에 대한 탄소인증제를 시행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올해 태양광·풍력 기술개발에 203억원, 수소 기술개발에 431억원을 투자키로 했다. 실리콘 태양전지의 한계효율인 30%를 넘어서는 세계 최고효율 태양전지(2025년 35% 목표) 개발, 부유식 해상풍력발전기(최대 8MW) 개발, 수소 핵심부품 개발 등에 집중 투입된다.

이와 함께 앞으로 태양광·풍력·연료전지 등의 발전사업을 허가할 때는 주민들에게 사전 고지하는 의무를 부여하고, 환경 훼손을 최소화하기 산지복구를 의무화하도록 관련 법령을 정비키로 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