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 입은 고객에 카드대금 청구 유예·中企 물품 구매

황병서기자 ┗ 포털·SNS·지도는 `네이버` vs 메신저는 `카카오`가 압도적

메뉴열기 검색열기

피해 입은 고객에 카드대금 청구 유예·中企 물품 구매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20-02-26 21:00
우리금융 '코로나19' 대응 총력전


우리금융그룹이 전 그룹사의 보유 역량을 총 동원해 대고객 금융지원에 나선다.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26일 금융업계 따르면 우리금융그룹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그룹차원으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먼저 우리은행은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인터넷과 모바일뱅킹 등 우리은행 이용수수료를 전액 면제한다. 대인접촉에 따른 불안감과 전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우리카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고객을 대상으로 최대 6개월간 카드대금 청구를 유예한다. 영세 및 중소가맹점 이용고객 대상으로 다음달 31일까지 2~3개월 무이자할부 지원을 물론, 카드론 등 카드대출 금리 인하 및 상환을 유예한다. 우리종합금융도 우리종금 고객을 대상으로 대출만기를 유예하고, 연체이자도 면제한다. 아울러 대구 및 경북지역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 지역특산품과 물품을 구매하는 등 지원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이번 사태가 안정화될 때까지, 특히 수천만 고객이 거래하는 은행과 카드 부문 등에서 금융 지원의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