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거래 기업 신용도 기반… 내달 연계 보증상품 출시

황병서기자 ┗ 포털·SNS·지도는 `네이버` vs 메신저는 `카카오`가 압도적

메뉴열기 검색열기

상거래 기업 신용도 기반… 내달 연계 보증상품 출시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20-02-26 21:00

한국형 페이덱스 도입


상거래 과정에서 대금 결제를 성실하게 갚은 기업에게 금융 혜택을 주는 신용지수 개념(한국형 '페이덱스·Paydex)이 도입된다.또 대기업과 협력관계에 있는 중소기업에게 좀 더 신속하게 보증을 공급하는 프로그램도 운용된다.


금융위원회는 26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혁신금융 확산을 위한 2020년 중점 추진과제'를 발표했다.
먼저 금융위는 상거래 신용지수인 '한국형 페이덱스(Paydex)'를 구축한다. 페이덱스는 기업의 연체 등 지급결제 행태와 매출·매입 발생빈도 등 상거래신용과 관련된 비금융정보를 지수화하는 개념이다. 미국에서는 은행과 거래기업이 대출 및 외상거래시 이 같은 지수를 활용하고 있다. 도입방안은 크게 3가지다. 우선 신용보증기금이 보유한 보증기업 상거래데이터와 외부데이터(금융결제원·고용정보원)를 통해 데이터를 수집해 상거래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한다. 이후 상거래 DB를 기반으로 결제기간과 기업의 활동성, 결제능력 등을 평가하고, 이를 결합해 상거래신용지수를 산출한다. 은행이나 기업에 관련 등급을 제공하거나 신용등급이 낮더라도 상거래신용등급이 우수한 기업에 대해 보증지원이 가능하도록 한 연계 보증상품을 오는 3월까지 출시할 계획이다.



또 중소기업이 수직 협력관계에 있는 대기업의 신용이나 공동 프로젝트 수익성을 토대로 보증지원을 받을 수 있는 공동 보증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현재의 개별 기업단위 심사로는 매출 실적과 자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신속하고 충분한 자금이 조달되기 어렵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금융위는 공동 크레딧 라인 방식을 활용해, 특정 기업군이 이용할 수 있는 총 보증한도를 설정하기로 했다. 조선 대기업의 특정 수주 선박 건조에 참여하는 중소 기자재업체군에 총 100억원의 보증 한도가 설정되는 식이다. 이 기업군에 해당하는 업체가 1억원이 필요하다면, 협력관계 증명을 통해 보증을 받을 수 있다. 신용보증기금은 해당 기업군에 포함된 개별 기업이 보증을 신청하면 최소한의 요건만 심사해 신속하게 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조선·자동차 대기업의 협력기업에 시범적으로 도입한 후 대상 기업군을 추가로 발굴, 적용대상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며 "시범 도입은 올해 상반기 중에 실시된다"고 밝혔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