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똑똑하게… 스마트도시 변화나선 서울

안경애기자 ┗ LG CNS 설립 33년만에 매출 3兆 첫 돌파

메뉴열기 검색열기

더 똑똑하게… 스마트도시 변화나선 서울

안경애 기자   naturean@
입력 2020-02-26 11:35

5G·빅데이터 등 최신 기술 활용
내달부터 6개월간 기본계획 수립
교통·안전·환경 문제 해결 기대
내년부터 정책·행정 등 순차 적용


서울시청 본관 전경



서울시가 5G 이동통신,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최신 기술을 활용해 초연결·초지능 시대에 맞는 스마트도시로의 변화에 나선다. 올해 중 관련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내년부터 5년간 정책과 행정, 시민서비스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초연결 스마트도시 구현을 목표로 내달부터 6개월간 '스마트도시 및 정보화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AI, 빅데이터, IoT(사물인터넷) 등을 활용, 행정시스템과 대민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하는 동시에, 도시 내 사물과 시설물을 연결해 교통·안전·환경 등 도시문제를 데이터 기반으로 해결한다는 전략이다. 스마트도시정책관을 중심으로 실·국 조직, 전문가 자문단, 시민참여단, IT기업을 연계한 추진체계를 구성해 종합적인 변화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는 6개월간 작업을 통해 스마트도시 관련 글로벌 추진현황과 기술흐름을 파악하고 시가 보유한 기술과 인프라를 분석, 스마트서울 비전과 기본전략, 연도별 로드맵을 담은 마스터플랜을 하반기 중 완성할 예정이다.


특히 행정·교통·안전·환경·복지·경제 등 주요 정책분야에서 혁신적 도시모델을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를 선정해 실행에 옮길 예정이다.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로 꼽히는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IoT는 기술 발전단계별로 행정에 적용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이들 기술을 도입해 내년부터 5년간 추진할 선도 프로젝트 리스트도 정해 사업화한다. AI 기술을 시 정책과 행정 현장에 적용해 의사결정과 문제해결 능력을 높이는 시도에도 나선다.

시 전역을 포괄하는 도시 공간데이터와 각 영역에서 구축된 공공데이터를 연계해 정책·행정체계를 업그레이드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해 행정·복지 등의 영역에서 개인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 전역의 시설물과 공간구조를 가상환경에 그대로 구현한 3D 기반 '버추얼 서울' 플랫폼을 활용한 현장 맞춤형 정책체계도 갖춘다.

또한 일하는 방식과 법·제도도 스마트도시에 맞게 바꾼다. 전문가, 시민과 공조해 미래형 도시로 변화하는 데 필요한 법·제도 정비방안을 마련하고, 규제 샌드박스를 활용해 혁신기술을 현장에 실증 적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스마트도시에 적합한 행정조직 설계와 업무분장 체계를 마련하고, 서울시 뿐만 아니라 기업·대학·연구기관·시민이 동참하는 거버넌스 체계도 구축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 기술혁신의 키워드를 전자정부에서 스마트도시로 변화시켜 글로벌 대표 혁신도시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면서 "시민랩, 해커톤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시민 참여를 이끌어내 집단지성 기반의 도시 운영모델을 만들고, 소득·연령·지역에 따른 디지털 격차를 해소해 모든 시민들이 스마트라이프를 누릴 수 있도록 정책을 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