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안전 최우선"… 관리비 1000억 확대 투자

박상길기자 ┗ [2019 연봉] 허창수 GS건설 회장, 작년 급여 55억2100만원 수령

메뉴열기 검색열기

"현장안전 최우선"… 관리비 1000억 확대 투자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20-02-26 21:00

현대건설, 전문가 1000명 확보
'스마트 안전기술' 도입 추진도


현대건설 직원들이 안전문화체험관에서 건설 현장 추락 사고 예방 관련 체험을 하고 있다.

현대건설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현대건설이 최적의 건설현장을 구현하기 위해 안전관리비용을 1000억원 이상 늘린다.
현대건설은 국내외 건설 현장의 중대 재해 예방과 안전 관리 강화를 위해 산업안전 관리 강화 방안을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회사는 현장 단위별로 운영하던 비정규직 안전관리자를 정규직화해 본사 중심의 안전관리체계를 확립한다. 또 현재 운영 중인 안전감시단(안전지킴이)의 위험 작업 중지권 등 권한을 대폭 확대하고 현장에 부임하는 직책자의 안전자격증 취득도 의무화해 2025년까지 1000명의 안전전문가를 확보한다.



현대건설은 이와 함께 '사람과 생명 가치의 현장'을 안전관리의 최우선으로 삼고 안전관리비용으로 1000억원 이상 투자한다. 협력사 근로자의 안전을 위해 동반성장기금도 150억원에서 250억원으로 확대한다.
현대건설은 모든 건설 현장에 스마트 안전기술을 도입하고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안전관리도 강화한다.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은 "현장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현장 경영에 더욱 노력하기 위해 이번 산업안전관리 강화 방안을 제정했다"며 "앞으로 현대건설의 현장 안전은 직접 책임지며, 중대 재해 예방을 위해 모든 임직원들의 안전 의식을 고취시키고 협력사 안전관리 시스템 강화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