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층 단기성 일자리만 수두룩… `공공일자리 착시` 여전

김승룡기자 ┗ 앓아누운 생산·소비·투자… 모든 게 `마이너스`

메뉴열기 검색열기

노년층 단기성 일자리만 수두룩… `공공일자리 착시` 여전

김승룡 기자   srkim@
입력 2020-02-27 20:12

64만개 늘었지만 5060이 51만개
경제허리층 '3040'은 4만여 불과
민간 성장 통한 일자리는 제자리
건설·제조업 부문 증가로 전환
보건·사회복지는 16만개 늘어





작년 3분기 임금 근로 일자리 동향
노년층 일자리 증가 덕에 지난해 3분기 국내 임금근로 일자리가 전년 동기 대비 64만개 가량 늘었다. 증가분 가운데 50대와 60대 이상 노년층 일자리가 51만개로 80% 이상을 차지했다.

정부가 재정을 투입하는 공공일자리 사업의 단기 일자리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민간 부문의 성장에 따른 질 좋은 일자리는 거의 제자리 걸음을 한 셈이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3분기(8월 기준; 해당 통계는 분기 중간 1개월간 기준으로 작성됨) 임금 근로 일자리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수는 모두 1873만9000개로 전년 동기 대비 63만5000개 늘었다. 이는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8년 1분기 이후 가장 큰 수치다.

전년 동기와 같은 근로자가 일하는 지속 일자리는 1274만2000개(비중 68.0%), 이직·퇴직으로 근로자가 대체된 일자리는 306만2000개(16.3%), 기업체 생성 또는 사업확장으로 생긴 새 일자리는 293만5000개(15.7%)였다. 기업체 소멸 또는 사업 축소로 사라진 일자리 수는 230만개였다.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 일자리가 28만개 늘었고, 50대 일자리가 23만1000개 늘었다. 전체 증가분 63만5000개 가운데 50대와 60대 이상 고령자 일자리가 51만1000개로 80.5%를 차지했다.
20대 이하는 8만2000개, 40대는 3만4000개, 30대는 8000개 증가하는 데 그쳤다. 50대와 60대 이상 일자리 증가분이 30~40대 일자리 증가분의 12배 이상이었다.

산업별로는 사업·임대 분야를 제외하고 보건·사회복지, 도소매, 건설업, 제조업 등에서 모두 늘었다. 특히 건설업은 7분기 만에, 제조업은 6분기 만에 감소에서 증가로 돌아섰다.

건설업 일자리는 177만3000개로 전년 동기 대비 3만2000개 늘었다. 제조업 일자리는 419만9000개로 3000개 늘었다. 조선·자동차 등 주력산업의 구조조정 여파 등으로 2018년 1분기 이후 5분기 연속 감소하던 제조업 일자리가 6분기 만에 소폭이라도 증가한 것은 식료품, 화학제품, 의약품 일자리 증가세가 지속되고, 자동차와 조선업 일자리가 증가세로 전환했기 때문이다.

대표적 공공 일자리 사업이 포함되는 보건·사회복지 일자리는 작년 3분기 전년 동기 대비 16만6000개나 증가했다. 50대가 4만9000개, 60대 이상이 8만8000개 등 역시 50~60대 이상이 13만7000개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