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겁먹은 개" 막말 던지더니… 오늘은 "건강 걱정" 친서보낸 北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어제 "겁먹은 개" 막말 던지더니… 오늘은 "건강 걱정" 친서보낸 北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20-03-05 19:05

청와대, 김정은 친서 공개
비난 하루 만에 태도 변화


청와대가 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어제(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는 국민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건강을 걱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3일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청와대를 향해 "겁 먹은 개"라는 등의 원색적인 비난을 했다. 여동생이 욕한 다음날 오빠가 편지로 달랜 셈이어서 그 의도가 주목된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은 남녘 동포들의 소중한 건강이 지켜지기를 빌겠다는 말도 했다"며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건강을 걱정하며 마음뿐일 수밖에 없는 상황에 안타깝다는 심정을 표했다"고 했다.

윤 수석은 "또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코로나 사태를 반드시 극복할 수 있도록 조용히 응원하겠다고 했다"며 "문 대통령에 대한 변함없는 우의와 신뢰를 보냈다"고 했다.

윤 수석은 "김 위원장은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에 대해 진솔한 소회와 입장도 밝혔다"며 "문 대통령은 감사의 뜻을 담은 친서를 오늘(5일) 김 위원장에게 보냈다"고 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김 위원장이 바라본 한반도 정세나, 문 대통령이 보낸 친서의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삼갔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상 간 친서에 어떤 내용이 있었다고 자세히 밝히는 것은 외교상 맞지 않고 전체적으로 이런 게 있었다고 말씀드리는 것"이라며 "구체적인 방식도 밝히기 어렵지만 다만 저희가 유지하고 있는 소통 채널을 통해 받았다"고 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친서에 김여정 부부장 관련 이야기와 남북경제협력 관련 언급은 없었다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