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전병원 설립·국회연수원 활용" TK 병상부족 해결 촉구한 여야

윤선영기자 ┗ 이스트소프트, 2분기 순이익 18억…전년 대비 흑자 전환

메뉴열기 검색열기

"야전병원 설립·국회연수원 활용" TK 병상부족 해결 촉구한 여야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20-03-05 19:05

국회 코로나19 특위 2차회의


여야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발생한 대구·경북(TK) 지역의 병상 부족 문제를 하루빨리 해결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국회 코로나19대책 특별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제2차 회의를 열고 TK 지역의 병상 등 의료시설 부족 문제와 해결 방안 등을 논의했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50여일이 지났다. 불확실성이 해소되지는 않았지만 초기보다 코로나19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됐는데 그렇다면 방역 당국이 좀 더 대응을 선제적으로, 과감하게 했어야 하지 않나 하는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 같다"며 "특히 병상 문제는 민간의 자발적인 참여, 지방자치단체와 중앙정부의 효과적인 협력 등이 없으면 수많은 확진자를 제대로 격리하고 감염증이 확산하지 않도록 관리하는 데 어려움이 파생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김승희 미래통합당 의원은 "자료를 보면 대구 총 4812명의 확진자 중 입원 대기자가 2194명이다. 전체 환자 가운데 60%가 입원 대기를 하고 있는데 그 와중에 환자들이 입원 대기를 하다가 사망했다"며 "병상이 부족하면 다른 데로 이전할 수 있는데 왜 병상이 부족한 상태에서 대기하다가 사망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인가. 병상 부족 사태에 대한 책임, 환자를 분배하는 권한이 총리와 지방자치단체장 중 누구에게 있는 것인가"라고 따졌다.

차영환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은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보건복지부 장관, 지자체장에게 책임이 있다"면서 "총리가 최우선 과제로 대구에서 하는 일이 병상 확보다. 지금까지 2400병상을 확보했고 생활치료센터도 3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을 확보했다. 앞으로도 병상을 추가적으로 확보하려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또한 "경증 환자가 많다"며 "생활치료센터를 최대한 빨리 확충해 대기를 최소화하겠다"고 전했다.
병상 부족 문제 해결 방안 중 하나로 야전 컨테이너 병원을 만들고 국회 연수원을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김광수 민생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도 '과도할 정도로 선제적 대응을 하라'고 했는데 보건당국은 뒷수습만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지금이라도 야전병원 등을 만들어 최악의 상황을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순례 통합당 의원은 "국회가 솔선수범을 보여야 한다"며 "강원도 고성에 있는 (국회) 연수원의 규모가 리조트급으로 상당히 크다. 이것을 먼저 개방해 경증환자라도 격리 수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