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옥중서신은 선거법 위반" 고발장 검찰 제출한 정의당

윤선영기자 ┗ 이스트소프트, 2분기 순이익 18억…전년 대비 흑자 전환

메뉴열기 검색열기

"朴옥중서신은 선거법 위반" 고발장 검찰 제출한 정의당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20-03-05 19:05
심상정(오른쪽) 정의당 대표가 5일 국회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윤소하 원내대표.

연합뉴스

정의당이 5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검찰에 고발했다. 박 전 대통령이 전날 옥중서신을 통해 4·15 총선을 전 보수 결집을 주문하며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이유에서다.

정의당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박 전 대통령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의 옥중서신은) 국민의 신임을 배신한 국정농단 주범으로서 국민에게 속죄하는 시간을 보내야 할 사람이 노골적인 선거개입에 나선 것으로 탄핵 세력의 부활을 공공연하게 선동한 또 하나의 국기문란 행위이자 촛불 시민에 대한 중대한 모독"이라며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는 만큼 검찰에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더 가관인 것은 이를 대하는 미래통합당의 태도"라며 "통합당이 얘기했던 미래는 3년 전 국정농단 시절로 돌아가자는 뜻이고, 결국 '박근혜 통합당'을 다시 만들자는 것이었는가"라고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총선을 40여일 앞두고 나온 박근혜의 편지와 이를 대하는 통합당의 태도는 여전히 박근혜·최순실의 그림자가 우리 정치에 깊이 드리워져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비전과 정치개혁에 대한 분명한 원칙을 가지고 '박근혜 통합당'을 반드시 이번 총선을 통해 퇴출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종민 정의당 부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을 방문해 고발장을 제출했다. 김 부대표는 고발장 제출에 앞서 "(박 전 대통령의 서신은) 옥중정치가 아니라 옥중망언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 국정농단 사건에 이은 희대의 선거농단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중차대한 사건에 대해 선거관리위원회도 조사에 나선 만큼 검찰 당국은 신속하게 수사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