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에나’ 공식입장 “‘음주운전’ 홍기준 분량 최대한 축소”

김지은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하이에나’ 공식입장 “‘음주운전’ 홍기준 분량 최대한 축소”

김지은 기자   sooy09@
입력 2020-03-09 15:30
하이에나 공식입장(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SBS 드라마 '하이에나' 측이 음주운전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홍기준의 분량을 최대한 축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이에나' 측은 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홍기준 씨의 소식을 접하고, 최선의 수습을 위해 충분한 내부 논의를 거쳤다"며 "해당 배우의 분량이 그대로 방송에 노출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판단, 홍기준 씨의 출연 분량을 최대한 편집 및 삭제하기로 결정하였다"고 알렸다.
이어 "전면 재촬영, 재편집을 하는 것이 마땅하나, '하이에나'는 드라마의 완성도와 해외 수출을 위해 사전 제작 형태로 진행되었고, 3월 18일 촬영 종료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며 "핵심 스토리 진행상 부득이하게 일부 장면들이 방송될 수 있다는 점 깊은 양해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홍기준은 지난 7일 밤 11시께 송파구 마천사거리 인근 도로에서 운전석에 탄 채 신호 대기 중 잠들었다가 음주 단속으로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이후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홍기준) 배우는 깊이 반성하고 있다. 새벽에 귀가해서 조사를 기다리고 있으며 (경찰 조사도) 성실하게 받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홍기준은 2004년 영화 '텍사스, 여름 음행을 피하는 신학생 부부 입술의 말'로 데뷔해 최근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맏형 장진우 투수로 출연해 호평을 받았다.



■ 이하 '하이에나' 제작사 공식입장 전문
홍기준 씨 관련 드라마 '하이에나' 제작사의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먼저 '하이에나' 시청자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립니다. 제작사는 8일 음주운전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홍기준 씨의 소식을 접하고, 최선의 수습을 위해 충분한 내부 논의를 거쳤습니다. 그 결과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은 상황에서, 해당 배우의 분량이 그대로 방송에 노출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판단, 홍기준 씨의 출연 분량을 최대한 편집 및 삭제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전면 재촬영, 재편집을 하는 것이 마땅하나, '하이에나'는 드라마의 완성도와 해외 수출을 위해 사전 제작 형태로 진행되었고, 3월 18일 촬영 종료를 앞두고 있는 상황입니다. 또한 이슈가 생기기 전에 해당 배우의 촬영은 끝마쳤으며, 해외 OTT 플랫폼에 유통 계약상 일정 부분 회차가 기납품되어 있는 점 등 불가항력적인 사유가 많은 상태입니다. 이에 핵심 스토리 진행 상 부득이하게 일부 장면들이 방송될 수 있다는 점 깊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제작사는 시청자 분들이 보시기에 불편을 느끼시지 않게, 극의 흐름에 방해되지 않는 선 안에서 해당 배우가 나오는 장면은 최소한으로 줄여서 방송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향후 시청자 분들께 좋은 작품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