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빼든 정준, 악플러에 “끝까지 간다” 고소예고

김지은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칼 빼든 정준, 악플러에 “끝까지 간다” 고소예고

김지은 기자   sooy09@
입력 2020-03-18 14:41
정준 고소예고 (사진=정준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정준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정준이 악플러를 향한 칼을 빼들었다.


정준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두 사람은 내일 변호사분과 미팅 후 고소하겠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정준 인스타 악플 고소한댄다'라는 제목의 글에 달린 악플이 캡처돼 있다. 악플러들은 "저도 대강 저 놈의 행적을 안다. 겉멋으로 교회 다니며 등에 칼 꼽은 놈", "교회 저렇게 다니면 안 되는데 어느 교회길래 저 지경으로 만들었을까"라며 막말을 달았다.

이에 정준은 "공개적으로 하는 거라 끝까지 갈 거다. 내용 다 캡처했다. 지워도 소용없다. 당신 같은 사람들 때문에 고통 받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끝까지 가야겠다"고 강경 대응을 선포했다.


앞서 정준은 문재인 대통령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을 자신의 SNS에 여러 차례 게재한 바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을 '국민을 위한 대통령'이라 지지하는 글을 올렸다, 악플러들의 무차별 공격을 받았다.

정준은 지난해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3에서 김유지와 인연을 맺고 공개 연애 중이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