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兆 달러 규모 경기부양책 타결

김광태기자 ┗ 프랑스 코로나19 사망 3만명 넘어…대도시 재확산 우려

메뉴열기 검색열기

美, 2兆 달러 규모 경기부양책 타결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3-25 18:37

백악관·상원, 패키지 법안 합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의회 지도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추진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경기부양책 협상이 타결됐다.


백악관의 에릭 우랜드 의회 담당관은 25일 새벽(현지시간) 트럼프 행정부와 미 상원이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2조 달러(약 250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이 전했다.
닷새 간의 '마라톤 협상' 끝에 타결된 이번 경기부양 패키지는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두 차례에 걸쳐 통과된 경기부양 액수를 합친 것보다 많은 사상 최대 규모라고 AP 통신이 전했다. 그 사이 민주당은 패키지 법안 처리를 위한 절차투표를 두 차례 부결시켰다.

이번 패키지 법안은 2조 달러가 넘는 긴급 자금을 지방과 기업 등에 투입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법안에는 해고 근로자에 대한 4개월 치 실업수당과 기업에 대한 세금 감면 조항 등이 포함된다.

구체적으로는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를 통한 주요 기업 대출 프로그램에 5000억 달러(약 614조원), 중소기업 구제 패키지에 3670억달러(약 450조원), 병원에 1300억달러(약 159조원)를 각각 지원하는 조항이 들어간다.


또 미국 국민에게 1인당 1200달러(약 147만원)를 직접 지급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 외에도 1500억달러(약 184조원) 상당의 주(州) 및 지역 경기 부양 기금과 대중교통 및 퇴역 군인, 노인, 및 어린이에 대한 2천억달러(약 245조원)의 보조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날 최종 협상에는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와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우랜드 담당관, 마크 메도스 신임 백악관 비서실장이 참석했다.

막바지 협상 쟁점은 대기업들에 5천억 달러 규모의 자금 대출을 제공하는 문제였다고 AP와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김광태기자 kt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