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긴급재난지원금, 총선 앞두고 돈풀기로 표 구걸”

김미경기자 ┗ 윤미향 당선인 29일 입 열 듯…의혹 털고 국회 입성할 수 있을지 주목

메뉴열기 검색열기

박형준 “긴급재난지원금, 총선 앞두고 돈풀기로 표 구걸”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20-03-31 12:00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31일 문재인 정부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 "총선 앞두고 돈풀기로 표 구걸하는 것"이라고 폄하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정부가 30일 재난지원을 위해 70% 가구에 40만~100만원까지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면서 "전후사정을 살펴본 결과 명확해진 것은 어제 정책이 총선을 겨냥한 내표욕망에 의해 결정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기획재정부의 제안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정책을 결정했다는 것을 분명히 알린다"며 "표 얻을 생각에 정책의 합리성은 뒷전으로 미뤘다"고 평가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연 8000만원 소득기준으로 70%를 잡는다면 공무원들, 좋은 일자리를 가진 사람들이 대부분 포함된다"며 "어떤 합리성을 갖고 있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 만일 줘야겠다면 다 주는 것이 차라리 낫다"고 지적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통합당이 대안으로 내놓은 240조원 규모 대책을 부각했다. 통합당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대책이 발표된 뒤 곧바로 정부재정 100조원, 금융지원 100조원, 채권발행 40조원 등으로 총 240조원 규모의 재원을 마련해 코로나19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통합당의 정책은 분명하다. 젊은 세대의 어깨에 세금폭탄을 얻지 말고 긴급자원을 조달하라는 것"이라며 "만일 모자란다면 국민채를 발행해서 최소화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이어 "위기가 끝날때까지 지속적으로 지원해 경제살리기에 도움이 돼야 한다. 일시적 충격으로 멀쩡한 기업이나 자영업자들이 도산하는 것을 막는 정책이어야 한다"면서 "(정부·여당이) 제안을 받아들인다면 언제든지 초당적 협력의 자세가 돼 있다"고 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박형준 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