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서 밀린 노키아… 국내 장비수급 차질도

김은지기자 ┗ 화웨이 보안 논란 불식하나…5G 장비 글로벌 보안 `CC인증` 획득

메뉴열기 검색열기

5G서 밀린 노키아… 국내 장비수급 차질도

김은지 기자   kej@
입력 2020-05-18 18:55

경영악재로 주도권 경쟁 밀려
10년만에 CEO 교체까지 앞둬
中진출 실패 결정적 요인으로
삼성 점유율 23%… 3위 올라





삼성전자, 화웨이 등과 함께 세계 5G 장비시장을 주도해 온 핀란드의 노키아가 후퇴 조짐을 보이고 있다. 노키아는 최근 잇따른 경영상의 악재로 오는 9월 10여 년 만에 CEO 교체를 앞두고 있다. 현 노키아 수장 라지브 수리 CEO는 8월 말까지 업무를 수행하고 노키아 이사회 고문으로 물러난다. 신임 CEO로 임명된 페카 룬드마크는 9월 1일부터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노키아의 후퇴는 전 세계적으로 5G가 상용화되고 관련 장비 시장도 커지고 있지만, 경쟁사 대비 성과를 내지 못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노키아는 미국의 강력한 화웨이 제재에도 반사 효과를 선점하지 못했고, 특히 국내 장비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노키아의 자리를 대체하는 등 3강 구도에서도 점차 밀리고 있는 실정이다.

◇중국 5G 시장 입성 실패… 5G 주도권 놓쳐 '직격탄' = 노키아가 글로벌 5G 경쟁서 뒤쳐진데는 최근 중국 3대 통신사의 5G 장비 수주를 모두 실패한 점이 주효했다. 중국 3대 통신사(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의 5G 장비 입찰에서는 중국 기업인 화웨이와 ZTE가 물량의 대부분을 수주했고, 외산 기업 중에는 에릭슨이 유일하게 수주 업체에 이름을 올렸다.

업계에서는 노키아 리스크가 이통사의 장비 선택지를 줄이고 통신장비사 간 기술 경쟁 약화로 이어지면서, 네트워크 성능과 품질 저하 문제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는 시각이다. 실제로 지난 2월 블룸버그통신은 노키아가 경영난에 자산 매각과 합병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노키아가 치열한 경쟁으로 인한 이익 감소 부담을 타개하기 위해 여러 관계자와 자산 매각이나 합병 같은 전략적 대책들을 고민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시장조사기관인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전체 통신장비 시장에서는 화웨이 31%, 에릭슨 27%, 노키아 22%, ZTE 11%에 이어 삼성전자가 5% 점유율로 5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5G 장비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기존 3강이던 노키아를 밀어냈다. 5G 통신장비 시장에서는 화웨이가 26.18%, 에릭슨이 23.41%를 차지한 데 이어 삼성전자가 23.33%로 3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노키아는 16.54%로 3강구도에서도 한참 밀리고 있는 실정이다.
◇국내서도 장비 수급 문제...이통사 "아직까지는 괜찮다" = 지난해 상반기 국내에서도 노키아 장비의 수급지연과 품질저하 문제로 한차례 홍역을 치렀다. 이통사들은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기존 노키아 장비 구축 지역에 삼성전자 제품을 대체 공급하기도 했다. 5G 상용화 초기, SK텔레콤은 △강원 △전라 △제주 지역에, KT는 △충청 △전라 △제주에, LG유플러스는 △경기 남부 △경상 지역에 노키아 장비를 채택한 바 있다.

통신업계는 노키아의 후퇴가 국내 5G 장비시장 구도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국내 이통사들은 28㎓ 대역 5G 장비구축에 이어 5G 단독 모드인 SA 상용화도 앞두고 있다. 5G 시장 주도권을 계속 이어가기 위해서는 고성능의 장비가 원활하게 공급돼야 하는만큼, 노키아 리스크의 향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노키아 리스크가 장기화될 경우, 5G 장비수급 지연 문제가 또다시 불거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국내 이통 3사는 현재까지 5G 장비수급에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통사 관계자는 "상반기 5G 망 투자 확대 등과 관계없이 노키아 장비수급 문제는 전혀 없는 상황으로, 현재까지는 우려의 소지가 없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국내에서 삼성전자의 5G 통신 장비 공급이 가장 원활한 상황으로, 삼성 장비를 활용한 사이트의 경우 비교적 기지국이 꼼꼼히 깔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페카 룬드마크는 핀란드 에너지기업인 포텀을 이끌고 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