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도 등 돌린 윤미향 논란, 민주당 책임론 카드 꺼냈다

성승제기자 ┗ `보이스 코리아 2020`, 관전 포인트 공개

메뉴열기 검색열기

심상정도 등 돌린 윤미향 논란, 민주당 책임론 카드 꺼냈다

성승제 기자   bank@
입력 2020-05-21 14:24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사진=연합뉴스)

정의당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회계 의혹과 관련해 사실상 부적격 판단을 내렸다. 이에 따라 윤 당선인이 정의당 데스노트에 이름을 올리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1일 "윤 당선인은 그동안 해명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다"며 "가족 연루 의혹들도 제기돼 있다는 점에서 스스로 해명하는 것은 더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갖고 있는 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는 것은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당을 겨냥해 활을 날렸다.


김종민 부대표도 민주당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김 부대표는 "민주당은 윤 당산인의 검증 책임과 끝없이 이어지는 국민적 의구심에 대해 책임 있는 입장과 조치를 내놨어야 한다"면서 "그런데 지금 이순간까지 당사자에게만 내맡기고 변죽만 울리면서 공당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태도에 매우 유감"이라고 톤을 높였다.

한편 정의연은 후원금이나 국고보조금을 수령한 후 제대로 활용하지 않았다는 이혹과 부실 공시 논란이 제기된 상태다. 또 정대협은 2013년 경기도 안성에 소재한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쉼터)을 7억5000만원에 매입한 후 최근 4억2000만원에 매각했다. 이를 두고 '고가 매입·헐값 매각'이라는 의혹이 제기됐고, 윤 당선인의 부친이 쉼터를 관리하며 보수를 받은 부분도 논란에 휩싸였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