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키웠던 김창환 회장, 폭행 묵인 혐의로 벌금

성승제기자 ┗ `보이스 코리아 2020`, 관전 포인트 공개

메뉴열기 검색열기

김건모 키웠던 김창환 회장, 폭행 묵인 혐의로 벌금

성승제 기자   bank@
입력 2020-05-21 16:42
김창환 회장(사진=연합뉴스)

10대 멤버 '더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과 괴롭힘 혐의를 받고 있는 김창환 회장 등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에게 법원이 손해배상 판결을 내렸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8부(심재남 부장판사)는 더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20)·이승현(19) 형제와 이들의 부모가 연예기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와 이 회사 김창환 회장, 문모 PD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김 회장 등이 이석철·이승현 군에게 각각 2500여만원, 부모 두 사람에게 각각 1000여만원씩 총 70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형사 재판을 통해 김 회장과 문 PD의 학대가 사실이라고 보고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수사 과정에서 일부 괴롭힘 혐의가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은 점, 문 PD가 5000만원을 공탁한 점 등을 고려해 원고들이 청구한 11억원보다 적은 액수를 손해배상금으로 정했다.
재판에서 김 회장과 문 PD는 피해자가 수시로 거짓말하거나 난폭한 행동을 저질러 괴롭힘의 원인을 제공했다며 손해배상금을 정하는 데 참작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인정되지 않았다.

한편 문 PD는 이석철·이승현 군을 2015년부터 3년가량 지도하면서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상습아동학대)로 기소됐으며, 김 회장은 이를 알고도 묵인하고 이승현 군을 괴롭힌 혐의(아동학대 및 학대 방조)로 기소됐다.

이들의 혐의는 1·2심에 이어 올해 3월 대법원에서도 유죄 판단을 받았다. 김 회장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문 PD는 징역 1년 4개월의 실형이 확정됐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