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관련, 민주당 뒷짐 국민 납득어렵다"…선거 끝나고 뒷북 `데스노트` 꺼낸 정의당,

김광태기자 ┗ 깊어지는 수요자들의 고민…`상도역 롯데캐슬` 청약 결과 관심

메뉴열기 검색열기

"윤미향 관련, 민주당 뒷짐 국민 납득어렵다"…선거 끝나고 뒷북 `데스노트` 꺼낸 정의당,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5-21 15:41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심상정(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관련 의혹에 대해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가진 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고 있는 것은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에서 "민주당은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국민들께 밝히고 진실에 상응한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기를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당선인은 그 동안 해명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 연루 의혹들도 제기되어 있다는 점에서 스스로 해명하는 것은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다"면서 "정의기억연대 회계 의혹은 검찰에 맡기더라도 윤미향 당선인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선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정의기억연대의 회계 의혹에 대해선 검찰 수사가 시작되었고 나눔의집 의혹에 대해서도 경기도에서 특별수사팀을 꾸려 수사에 착수한 만큼 철저한 수사를 통해 이른 시일 내에 책임이 규명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