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파쇄된 투표용지·전산 암호, 이게 결정적 부정선거 증거”

김광태기자 ┗ 깊어지는 수요자들의 고민…`상도역 롯데캐슬` 청약 결과 관심

메뉴열기 검색열기

민경욱, “파쇄된 투표용지·전산 암호, 이게 결정적 부정선거 증거”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5-21 17:00

"통합당, 도움은 바라지 않는다. 방해는 하지 말아 달라"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 11일에 공개했던 투표용지를 들고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인천 연수을)이 파쇄된 투표용지를 들어보이며 또다시 부정선거를 주장했다.


지난 4·15 총선에서 낙선한 뒤 연일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의원은 21일 검찰 출석에 앞서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가 파쇄된 채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파쇄된 투표용지를 '부정 선거의 증거'라며 공개하면서 전산 조작 가능성도 제기했다.

민 의원은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는 세상을 다 속인 줄로 알고 뿌듯했을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자랑할 수 없는 일이기에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흩뿌려 놓았다. 그걸 알아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팔로우 더 파티(FOLLOW_THE_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며 "이런 문자 배열이 나올 수 있는 확률을 누가 계산해 달라"고 말했다.
공개한 투표용지가 실제 투표용지가 확실하냐는 질문에 민 의원은 "실제 투표용지라는 사실은 제가 증명할 것은 아니다"라며 "위험한 일인데 상식적으로 (제보자가) 그런 장난을 했을 리 없지 않나. 투표용지는 그렇게 쉽게 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대답했다.

그는 통합당을 향해서도 "그 사람들은 (전산 조작 이론이 복잡해) 모른다. 저를 도와주는 데 한계가 있다. 적어도 방해는 하지 말라"고 말했다.

민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경기도 구리시 선거관리위원회 직원들을 투표용지 관리 소홀 등의 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대검찰청으로 이동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