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자가격리앱`, 중남미 보급 착수

은진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우리나라 `자가격리앱`, 중남미 보급 착수

은진 기자   jineun@
입력 2020-05-21 12:00
정부가 개발한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이 중남미에 보급된다.


행정안전부는 미주개발은행(IDB)과 협력해 중남미 권역에 자가격리 앱을 보급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이 앱은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나 해외입국자 등 자가격리 대상자를 관리하기 위한 시스템으로, 자가격리자는 앱을 통해 정기적으로 자가진단 결과를 제출한다. 전담 공무원은 앱을 활용해 자가격리자의 발열 등 의심증상 발생 상황과 자가격리 장소 이탈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행안부는 지난 3월 IDB측의 요청에 따라 중남미 국가 내 디지털 정부 소관부처 국장급 공무원을 대상으로 영상회의를 개최해 자가격리 앱을 원격 시연했다. IDB는 회의 결과 중남미 국가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자가격리 앱을 현지화하자는 의사를 밝혔다.



우선 시범적용 국가는 페루다. 행안부와 국내 정보통신기술(ICT)기업, IDB, 페루 정부가 협력해 자가격리 앱 현지화 계획을 수립했다. IDB는 14만달러 규모의 재원을 투입해 자가격리 앱 보급 추진 계획을 확정했다. 중남미에 보급되는 자가격리 앱은 언어·지도 현지화는 물론 의료기관 안내 기능 등 페루 측의 수요에 따른 기능을 추가했다. 도입 후 안정화 및 사용자 교육도 국내 기업이 지원할 예정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향후에도 디지털 정부 선도국가인 우리나라가 코로나19라는 세계적 위기를 극복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우수사례를 모아서 UN, OECD 등 국제기구와 공유하는 등 다양한 국제협력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서울 성동구청 직원이 자가격리 모니터링 앱을 통해 격리자의 자가진단사항을 확인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