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에 지하철 생긴다… 광역교통망 개선 2조 7000억

박상길기자 ┗ `집 가진 죄인` 울리는 세금 폭탄…올해 보유세 8000억 증가

메뉴열기 검색열기

3기 신도시에 지하철 생긴다… 광역교통망 개선 2조 7000억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20-05-21 19:14

하남 교산지구 도시철도 건설
과천지구는 GTX-C 연장키로
서울까지 30분대 생활권 구축


정부가 하남 교산지구의 광역교통망을 개선하고 서울 30분대 생활권을 실현하기 위해 2조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사진은 경기도 하남시 교산동 일대 모습.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지하철 5호선 하남시청역에서 서울 송파 방면으로 연결되는 도시철도가 건설된다. 서쪽 종착역이 4호선 경마공원역까지 계획된 위례∼과천선도 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정부청사역까지 연장된다.

이 경우 하남 교산지구와 과천지구에서 서울 강남까지 '30분 생활권'에 묶이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하남 교산지구(3만2000가구)와 과천지구(7000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을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업예산액만 총 2조7000억 원에 달한다. 경기 부양의 효과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에 따르면 하남 교산지구에서는 송파∼하남 도시철도 등 20개 사업에 2조원을 투자한다. 송파∼하남 도시철도(12㎞)는 하남시청역에서 교산지구를 거쳐 송파 방면으로 이어지는 지하철 노선으로 1조5400억원을 투입해 2028년까지 건설한다. 구체적인 노선 방향이나 정차역 위치는 결정되지 않았다.


과천지구에는 위례∼과천선 연장 등 10개 사업에 7400억 원이 투자된다. 위례∼과천선은 지하철 8호선 복정역에서 4호선 경마공원역까지 잇는 노선(15㎞)으로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포함돼 추진 중인데 경마공원역에서 과천지구 서남쪽에 있는 GTX-C 정부과천청사역까지 5㎞를 추가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위례∼과천선 사업비는 1조6000억원 규모이며 이중 4000억원은 광역교통개선 분담금으로 조달한다. 4000억원은 과천지구 아파트 분양가에 반영되지만 국토부는 과천지구 분양가를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책정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남양주 왕숙, 인천 계양, 고양 창릉, 부천 대장 등 나머지 4개 신도시도 연말까지 교통대책을 순차적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박상길기자 sweats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