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시대 발맞춰… UI·UX 플랫폼 진화 가속페달

안경애기자 ┗ 자율주행 트랙터·원격 어르신 돌봄 등 20개 서비스 실증한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언택트 시대 발맞춰… UI·UX 플랫폼 진화 가속페달

안경애 기자   naturean@
입력 2020-05-21 19:14

인스웨이브, 통합 플랫폼 선뵐예정


인스웨이브시스템즈 차세대 협업 UI 플랫폼 특징.

인스웨이브시스템즈 제공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두된 '뉴노멀 라이프'는 일하는 방식의 변화와 함께 모든 산업 분야에서 새로운 트렌드와 패러다임을 만들어가고 있다. 재택근무, 원격 서비스, 온라인 교육, 클라우드, 협업 플랫폼 등 비대면 서비스의 일상화는 UI(이용자환경)·UX(이용자경험) 플랫폼의 역할에 새로운 과제를 던지고 있다.
국산 UI·UX 솔루션 기업인 인스웨이브시스템즈는 코로나19가 열 '넥스트 UI 플랫폼'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이 회사는 국내 최다 웹 표준 UI·UX 구축사례를 보유하고, 지속적인 R&D(연구개발)를 통해 '웹탑', 'W기어', 'W하이브리드' 등 확장 솔루션들을 선보여 왔다. 이를 통해 PC, 모바일, 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와 서비스에서 UI 변화를 이뤄냈다.

회사는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하는 차세대 협업 UI 플랫폼을 하반기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 플랫폼은 협업과 공유 업무를 위한 통합 UI 플랫폼으로 △실시간 협업 △화면 공유 및 디바이스 공유 △멀티 OS, 멀티 디바이스 지원 △앱 개발 플랫폼 제공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실현을 목표로 한다.



인스웨이브시스템즈 측은 "웹을 넘어서, 포스트 코로나 뉴노멀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혁신적인 UI 플랫폼을 개발, 엔터프라이즈 비대면 시스템 개발 시장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을 개척하겠다"고 밝혔다.
비대면 시대에는 기업 내부 및 기업과 협력 업체간, 기업과 고객간, 고객과 고객 간의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활성화를 위해 업무 협업을 유도하는 다양한 솔루션이 필요해지는 만큼 이같은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회사 관계자는 "UI·UX 및 협업 플랫폼이 기업과 국가의 생산성과 혁신을 주도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돌파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