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美 특허출원 톱10 진입… 작년 1만1500건 넘어

김위수기자 ┗ LG `헤데라 해시그래프` 운영위 참여

메뉴열기 검색열기

삼성·LG, 美 특허출원 톱10 진입… 작년 1만1500건 넘어

김위수 기자   withsuu@
입력 2020-05-21 19:14

삼성전자 8735개 '세계 2위'
LG전자 9위… 2810개 출원
IBM, 9477개 특허 등록 1위
현대車 1561개로 23위 올라





[디지털타임스 김위수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에서 특허출원을 가장 많이 한 업체 '톱 10'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두 기업이 지난해 미국에 출원한 특허의 개수를 합하면 1만 건이 넘는다.
21일 특허전문기업 해리티앤해리티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지난해 미국에서 각각 8735개와 2810개의 특허를 출원했다.

삼성전자는 전세계에서 2번째로 많은 수의 특허를 출원했고, LG전자는 9위에 이름을 올렸다.

두 기업의 특허출원 수는 매년 늘어나고 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특허출원 수는 전년보다 9% 증가했고, LG전자의 특허출원 수도 13% 늘었다. 두 회사가 지난해 출원한 특허의 수는 총 1만1545개에 달한다. 지난해 가장 많은 수의 특허를 출원한 기업은 IBM으로, 특허 등록 수는 9477개다.


많은 수의 특허를 출원했다는 것은 그만큼 회사가 확보한 원천기술이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뜻한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 시장에서 원천기술 확보에 그만큼 공을 들였다는 의미다. 특허로 얻는 지식재산권 수입 증대도 노릴 수 있다. 특허출원량이 특허로 얻는 이용료의 증대로 곧장 이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여전히 특허 경쟁력의 주요 척도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외에도 국내 기업 중 현대자동차가 총 1561개의 특허를 출원하며 23위에 이름을 올렸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총 866개의 특허를 출원해 53위에 올랐고, SK하이닉스는 특허 804개를 출원해 58위를 기록했다. 795개의 특허를 출원한 LG화학은 59위를 차지했다. LG이노텍, 삼성전기, 삼성SDI 등은 200위 안에 들었다.

한편 해리티앤해리티는 지난해 미국 특허출원수를 분석해 가장 많은 수의 특허를 출원한 상위 300개의 기업, 기관, 대학을 선정해 최근 발표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

미국 특허출원 순위 (2019년 기준)

순위

업체

개수

전년비증감률

1

IBM

9477개

4%

2

삼성전자

8735개

9%

3

캐논

4102개

15%

4

인텔

3680개

8%

5

마이크로소프트

3144개

32%

6

GE

3110개

19%

7

화웨이

2938개

33%

8

유나이티드 테크놀러지

2847개

31%

9

LG전자

2810개

13%

10

토요타

2705개

6%

 자료:해리티앤해리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