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 거론하며 "中 악의적 행동 대응 동맹 파트너십 구축해야"

김광태기자 ┗ 깊어지는 수요자들의 고민…`상도역 롯데캐슬` 청약 결과 관심

메뉴열기 검색열기

美, 한국 거론하며 "中 악의적 행동 대응 동맹 파트너십 구축해야"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5-22 09:2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책임론을 둘러싸고 중국을 강하게 압박하는 가운데 인도·태평양 지역 동맹국과 파트너십 구축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 정책'까지 거론하면서 한국을 포함해 일본,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인도 등 역내 국가와 협력적 관계 강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미 백악관과 국방부는 국방 예산을 담은 국방수권법(NDA) 규정에 따라 '중국에 대한 미국의 전략적 접근'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보고서는 국방부 주도로 작성된 것으로 보이지만 의회 제출 주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다. 보고서는 중국의 경제, 안보 위협 등을 구체적으로 열거하면서 중국을 '악의적 행동'을 하는 국가로 표현했다.

보고서는 대중 접근법으로 미국이 중국의 도전을 압도하기 위해 기관과 동맹, 파트너십의 활기를 높이고, 중국이 미국과 동맹국, 파트너의 필수 국익에 해를 주는 행위를 중단하거나 축소하게 하는 것을 제시했다.


대외 관계에 있어 "미국은 자유롭고 개방된 질서라는 공동 원칙을 지지하기 위해 동맹, 파트너, 국제기구와 함께 협력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긍정적 대안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아세안과 일본, 인도, 호주, 한국, 대만의 인도·태평양 관련 전략 명칭을 열거하면서 한국의 경우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 정책'을 거명했다.

이 보고서는 1979년 미중 외교관계 수립 이후 미국의 대중 정책은 경제적, 정치적 개방을 자극하고 책임감 있는 이해당사자가 되도록 하는 희망에 전제했지만 40년이 지난 지금 중국의 경제, 정치적 개혁의 범위를 억제하려는 중국공산당의 의지를 과소평가했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