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김종인 불렀다...통합-한국은 이달내 합당

김광태기자 ┗ "수도권 초·중 등교 1/3 이하로…고교는 기존 그대로" 긴급 처방

메뉴열기 검색열기

다시 김종인 불렀다...통합-한국은 이달내 합당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5-22 13:51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 내년 재보궐선거까지 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모시기로 했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다시 김종인을 불렀다.


미래통합당은 22일 당선인 워크숍을 열고 찬반 투표를 거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의했다. 임기는 내년 4월 7일 재·보궐 선거까지로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찬반 투표 결과 김종인 비대위가 압도적 찬성을 얻었다고 밝혔다.

당선인들은 비대위를 내년 재보선까지 운영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선거 결과에 정치적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는 의미로, 사실상 임기 제한을 없앤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중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를 방문, 이같은 사정을 설명하고 비대위원장직 수락을 요청할 예정이다. 당내에선 김 내정자가 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김 내정자는 "내년 3∼4월 이후부터는 대선 후보 선정 등이 시작될 수밖에 없다"며 통합당이 대선을 치를 수 있을지는 4월 재보선에서 가늠할 수 있으리라는 입장을 보여왔다.

김 내정자가 수락할 경우 비대위는 통합당뿐 아니라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까지 아우를 가능성이 커졌다.

미래한국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오는 29일까지 통합당과의 합당을 결의했다.

그러면서 26일 열려던 임시 전당대회를 취소했다. 원유철 대표의 임기를 8월 말로 연장하려던 당헌 개정을 철회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