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코로나는 `G그룹`...미·유럽서 유입 가능성

김광태기자 ┗ "수도권 초·중 등교 1/3 이하로…고교는 기존 그대로" 긴급 처방

메뉴열기 검색열기

이태원 코로나는 `G그룹`...미·유럽서 유입 가능성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5-22 16:31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우사단로 클럽 거리 일대에서 이태원1동 새마을지도자협의회 방역 자원봉사자들이 소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클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환자들로부터 검출된 바이러스는 미국과 유럽 등에서 유행하는 'G그룹'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미국과 유럽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 코로나19 환자 14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바이러스 염기서열 분석 결과가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 분류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S, V, G그룹으로 분류된다. 이는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 서열 차이를 기준으로 나눈 것이다.

S그룹과 V그룹은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에서, G그룹은 주로 유럽과 미국에서 유행하고 있다.


방대본은 이태원 클럽 확진자 14명의 검체에서 모두 G그룹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확인했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이들 14명에게서 검출된 바이러스의 염기서열이 모두 일치해 공통된 감염원으로부터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이어 "G그룹은 최근 유럽이나 미국에서 입국한 사람에게서 발견되는 바이러스 유형"이라며 "그래서 대구·경북지역에서 유행한 바이러스로 인한 감염보다는 미국이나 유럽에서 입국한 사람으로부터 전파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