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의관이 만든 `코로나19 체크업` 앱..."입원 필요성 척척 알려줍니다"

김광태기자 ┗ "협치하라"...21대 국회 향한 국민들 당부 1호[갤럽]

메뉴열기 검색열기

군의관이 만든 `코로나19 체크업` 앱..."입원 필요성 척척 알려줍니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5-22 16:50
국군의무사령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최신 앱(Application)을 자체 개발했다고 국방부가 22일 밝혔다. 사진은 앱 개발을 주도한 허준녕 대위. [국방부 제공]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이 앱을 통해 조금이나마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입원 필요성 등을 알려주는 애플리케이션을 현직 군의관이 개발해 화제다.
허준녕 대위(신경과 전문의)는 22일 "앱 개발을 지원해준 동료 및 선후배 군의관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군의무사령부(의무사)는 이날 "허준녕 대위(신경과 전문의)가 인공지능 빅데이터에 기반한 예후예측 플랫폼인 '코로나19 체크업' 앱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허 대위의 코로나19 관련 앱 개발은 이번이 네 번째다.

체크업 앱은 환자가 자신의 기본 정보와 증상, 과거력을 입력하면 코로나19 확진 시 입원 치료 필요성과 예후예측 결과를 제시해주는 웹 앱이다.

허 대위는 코로나19 확진 환자 300명의 데이터를 활용해 인공지능 분석·통계학적 모델을 만들어 빅데이터를 구축, 이를 기반으로 환자의 현 상태뿐 아니라 예후까지 예측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환자용과 의료진용이 구분돼 환자가 입력한 정보와 증상 등은 의료진에게 전달된다. 의료진은 환자 입원 여부와 관련 없이 대면하지 않고 등록된 환자의 상태를 확인·관리할 수 있다.


의무사는 박유랑 연세대 의과대학 의생명시스템정보학 교수가 앱 개발에 참여해 의료데이터 분석과 통계 작업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의무사는 의료서비스가 열악한 개발도상국에서 체크업 앱을 통해 의료자원의 효과적인 분배와 적절한 의료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달 1일 세계보건기구(WHO) '디지털헬스'(Digital Health) 대표인 개릿 멜 박사는 "한국에서 개발한 체크업 앱이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대응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앞서 체크업 앱은 WHO가 추진하는 DHA(Digital Health Atlas) 사업의 코로나19 '솔루션'(해법)으로 등재됐다. DHA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의료 관련 분야에 도움을 주는 각국의 솔루션을 찾아 전 세계에 제공하는 사업이다.

허 대위는 3월 2일 증상을 확인해주는 코로나19 체크업 앱(Ver1)을 처음으로 개발했다. 해당 앱은 이날 기준 접속이 25만건을 돌파했다. 이중 절반 이상이 해외접속자다.

그는 의료진을 위한 '중증도 분류' 앱과 자가 증상을 입력하면 개인이 지정한 사람들과 건강 상태를 공유하고 기록하는 '우리건강지킴이' 앱도 개발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