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집합금지 연장… 코인노래방·단란주점 포함

백인철기자 ┗ 지코 법적대응 "악플러들 각오해"

메뉴열기 검색열기

경기도 집합금지 연장… 코인노래방·단란주점 포함

백인철 기자   chaos@
입력 2020-05-23 11:19
경기도가 유흥주점 등 다중이용시설에 내린 집합금지 명령을 2주 더 연장했다.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양상을 보임에 따라 결정된 이번 조치에는 단란주점과 코인노래연습장이 추가됐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수도권 내 집단감염 차단을 위한 유흥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23일 정오부터 6월 7일 24시까지 내린다고 23일 밝혔다.

집합금지 대상은 도내 기존 유흥주점(클럽·룸살롱·스탠드바·카바레·노래클럽·노래바 등) 5천536곳, 감성주점 133곳, 콜라텍 65곳에 신규로 단란주점 1천964곳과 코인노래연습장 665곳이 추가돼 총 8천363곳이다.

집합금지 명령은 직접적인 영업금지 명령은 아니지만, 정상 영업이 불가능해 사실상 영업을 금지하게 한 조치와 같다.


이를 위반하면 감염병 예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영업장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에게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경기도는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영업을 하다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는 영업주나 시설 이용자에게 조사, 검사, 치료 등 관련 방역비 전액에 대한 구상권·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으로 허용 가능한 모든 제재 방안을 이행할 방침이다.


'집합금지 명령' 내려진 코인노래연습장. 연합뉴스



백인철기자 chao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