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핵실험 재개 논의… 북·중 협상에 유용"

김광태기자 ┗ 깊어지는 수요자들의 고민…`상도역 롯데캐슬` 청약 결과 관심

메뉴열기 검색열기

"미국, 핵실험 재개 논의… 북·중 협상에 유용"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5-23 15:47
미국이 핵실험의 재개를 검토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22일(현지시간) 미국 행정부 고위 관료를 인용해 지난 15일 국가 안보 기관 수장들이 모인 회의에서 28년 동안 중단됐던 핵실험 논의가 오갔다고 보도했다.
한 고위 관료는 "미국도 핵실험을 한다면 러시아, 중국과 핵 군축 협상을 하는 데 유용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왔다"며 "회의에서 핵실험 재개 여부에 대한 결론이 나지는 않았지만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당시 안보 기관 수장 회의에서는 러시아와 중국의 최근 핵실험 의혹이 의제로 올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또 다른 관계자는 "회의에서 핵실험을 재개하기보다는 다른 방식으로 러시아와 중국에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결론 났다"고 전했다.

특히 핵실험 재개에 대해 국가핵안보국(NNSA)이 강력하게 반대했다고 복수의 정보통이 전했다.


현재 주요 핵보유국들은 핵실험 금지를 준수하고 있지만, 미국은 최근 몇 달 간 러시아와 중국이 폭발력이 낮은 저위력(low yield) 실험을 실시해 핵에너지를 방출함으로써 무수율(zero yield) 실험 기준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양국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트럼프 정부는 러시아나 중국과 달리 새로운 핵실험을 추진하지 않겠다고 공언해 왔지만 만약 양국이 협상을 거부할 경우 핵실험 권리가 있다는 입장이다.

김광태기자 kt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