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갑포차` 특별출연 클라스… "저 배우가 여기서 왜 나와"

백인철기자 ┗ 슬의생 전미도 "천상 배우이고 싶어, 채송화 오래 기억됐으면"

메뉴열기 검색열기

`쌍갑포차` 특별출연 클라스… "저 배우가 여기서 왜 나와"

백인철 기자   chaos@
입력 2020-05-23 17:05
JTBC 수목드라마 '쌍갑포차'에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 출동했다. 지난 1~2회에서는 염혜란, 박하나, 백지원, 곽선영을 비롯해 박은혜, 김영아, 김희정, 황보라, 박시은, 송건희 등의 특별출연으로 시청자의 시선을 잡았다. 매회 새롭게 전개되는 에피소드의 주인공과 월주(황정음)와 깊은 연관이 있는 염라국의 주요인물로 모습을 드러내면서, 시청자들을 단숨에 매료시켰다. 제작진은 '쌍갑포차'의 특별출연이 말 그대로 특별했던 이유는 "캐릭터와 에피소드에 딱 맞는 배우들을 캐스팅" 했기 때문이라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염라대왕 역을 맡은 '염혜란'의 등장은 놀라움 이었다. 지난 1회에서 염부장(이준혁)이 월주에게 염라국의 명을 전하기 위해 공중에 띄운 홀로그램 속에서 첫 등장했고, 2회 방송 말미에는 월주에게 벌을 내리는 모습으로 엔딩을 장식했다. 붉은 수트와 독특한 도포, 인상적인 메이크업 등 염라만의 스타일링과 저음의 대사처리는 짧은 등장임에도 불구하고 강한 임팩트를 남겼다.
1회 '갑질 상사' 에피소드 주인공, 갑을마트 계약직 직원 송미란 역의 박하나는 설득력 있는 연기와 공감을 부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특별출연, 그 이상의 만족감을 남겼다. 정규직이 되기 위해, 진상 고객의 과한 언행과 갑질 상사의 지옥 같은 성희롱을 견디는 모습에 시청자들도 월주와 함께 공분했다. 쌍갑포차의 영업 시작을 알리는 첫 손님으로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활약을 펼친 박하나 캐스팅에 대해, 제작진은 "첫 에피소드가 직장 내 갑질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담고 있다. 따라서 이런 무게감을 소화할 수 있는 배우여야 했다. 바로 박하나가 제격이었다"고 전했다.

2회 '고등어구이' 에피소드 주인공들의 존재감도 남달랐다. 사연이 있는 엄마 안동댁 역의 백지원은 화려한 화장으로 감정을 감췄던 과거와 엄마로서의 삶을 고스란히 견뎌낸 현재의 대비를 직접 연기, 세월의 흐름을 확연하게 그려냈다. 과거를 후회하고 참회의 눈물을 흘리면서도 딸에 대한 애틋함은 잃지 않는 폭넓은 감정 역시 섬세하게 표현하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이외에도 월주의 전생 장면에서 등장하는 중전 역의 박은혜, 상궁 역의 김영아, 월주의 무당 엄마 역의 김희정, 성춘향 역의 황보라, 어린 월주 역의 박시은, 세자 역의 송건희와 같이 낯익은 연기파 배우들의 등장은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재미를 선사, 눈을 뗄 수 없는 볼거리를 선사했다. 특히 전생은 1회의 포문을 여는 프롤로그로, 특별출연 배우들의 연기가 초반 전개를 이끌어나가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 끝으로 제작진은 "에피소드 속 각 캐릭터에 가장 적합한 배우들을 캐스팅한 덕분에 탄탄한 특별출연 라인업이 성사됐다"며, "1, 2회에 등장한 배우들 외에 앞으로도 많은 배우들이 곳곳에 특별하게 등장할 예정이다. 어떤 배우가 등장할지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이다"라고 예고해, 이후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백인철기자 chaos@

쌍갑포차 방송캡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