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다녀온 육군 병사 코로나 확진…인천→철원 버스 15명 탑승

김광태기자 ┗ 박원순마저 `미투 강타`…여권 대권후보 `잔혹사` 언제까지

메뉴열기 검색열기

휴가 다녀온 육군 병사 코로나 확진…인천→철원 버스 15명 탑승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5-29 11:00
[연합뉴스 자료사진]

휴가를 다녀온 육군 병사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9일 국방부에 따르면 철원에 있는 육군 전방부대 소속 A 병사가 이날 보건당국이 발표한 코로나19 확진자 명단에 포함됐다.
집이 인천인 A 병사는 지난 27일 휴가에서 부대로 복귀하던 도중 부모님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은 사실을 인지했으며, 부대 위병소에서 발열 증상이 확인됐다. 이어 지난 28일 오후 11시30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모 모두 확진 판정을 받은 A 병사는 인천에서 버스를 이용해 부대로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A병사는 지난 27일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2시 20분쯤 인천 계양에서 철원 동송 시외버스터미널로 이동했다.
확진 직후 해당 병사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군은 A 병사와 같은 버스에 탑승한 15명가량의 다른 병사들에 대해서도 PCR 검사를 실시 중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 추가되면서 이날 오전 10시 현재 군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3명(관리 중 14명, 완치 39명)이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