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독재 위협" 세계 지도층 인사 500여명 경고

김광태기자 ┗ 프랑스 코로나19 사망 3만명 넘어…대도시 재확산 우려

메뉴열기 검색열기

"코로나19로 독재 위협" 세계 지도층 인사 500여명 경고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6-26 17:21
[사진=국제민주주의선거지원기구(IDEA) 홈페이지]

전례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사태 와중에 세계 지도층 인사 500여명이 "코로나19로 독재가 나타나고 민주주의가 위협받고 있다"고 경고했다. 권위주의 정권들이 위기를 활용해 비판을 잠재우고 통제하는 조치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을 지적한 것이다.


이들은 25일(현지시간) 공개한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호소' 서한에서 "코로나19 대유행이 전 세계에 걸쳐 사람들의 생명과 삶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이것은 자유 민주주의 미래를 위협하는 정치적 위기이기도 하다"고 밝혔다고 미국 NBC,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이들은 "의회는 배제되고, 언론인들은 체포돼 수모를 겪고, 소수자들은 희생양으로 내몰리며, 가장 취약한 계층은 새로운 위기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이들 지도층 인사들은 또 "정보의 자유로운 흐름이 억압된 나라에서 현재의 전염병 대유행이 시작된 것은 우연이 아니다"라면서 "책임감 있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억압될 때 그 결과는 치명적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유럽에서도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존 체계와 상관없이 개인과 사회를 감시하고 통제하는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미국 국제비영리법률센터(ICNL)에 따르면 올 들어 프라이버시를 제한하는 대책을 내놓은 국가는 28개국에 이른다. 비상사태 선포는 68개국, 표현에 영향을 미친 대책을 내놓은 국가는 34개국이다.


스웨덴의 국제민주주의선거지원기구(IDEA) 등이 주도한 이 편지에는 민주주의 관련 기관 70여곳, 노벨문학상 수상자 13명, 주요국 전직 대통령 62명을 포함해 500여개 단체 및 개인이 서명했다.

미국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 페르난도 엔리케 카르도소 브라질 전 대통령, 영화배우 리처드 기어, 나이지리아 출신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월레 소잉카 등이 동참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홍구 전 국무총리, 오준 전 유엔 대사, 태영호·하태경·김세연 의원(이상 미래통합당) 등이 서명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